• 최종편집 2021-02-25(목)
 

다운로드 (14).jpg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병환영(骈焕英)노인이 산서 심현의 자택에서 9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동포투데이]12월 30일 17시경, 중국 침략 일본군 남경대학살 조난동포기념관은 공식 웨이보를 통해 소식을 발표했다. 2020년 12월 29일 18시, 중국 침략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 병환영(骈焕英)노인이 산서성 심현의 자택에서 9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지금까지 중국 대륙의 위안부 생존 피해자는 12명뿐이며 피해자의 평균 연령은 94세이다.

 

중국 위안부문제연구센터 주임 소지량은 현재 위안부 생존 피해자 수는 점점 줄어들고 있으며 산서, 호남, 해남 등 지역에 분포되어 있다고 밝혔다.

 

최근년래 소 주임은 팀을 인솔하여 줄곧 위안부 피해 생존자를 찾아 나섰고 그들에게 아낌없는 지원을 제공했다.

 

중국 위안부 민간조사 1인자로 불리는 장쌍병(张双兵)은 자신의 위챗 모먼트에 “2020년 12월 29일 18시, 일본 정부의 배상을 강력히 요구하던 산서성 위안부 피해자 한 분이 일본 정부에 대한 원한을 가슴에 품은 채 세상을 떠났다”라는 글을 남겼다.

 

최근년래 산서, 해남 등지의 위안부 생존 피해자들은 2차대전시기 일본군의 죄행에 대한 성토를 멈춘 적이 없다. 10여 년간 성토의 길에서 피해자들은 반복적인 상소와 기각 사이에서 애써 버텨왔지만 결국 모두 패소하고 말았다.

 

병환영 노인은 그 어떤 방해에도 용감히 나서서 일본에 대한 배상을 요구했다. 비록 당시 각종 원인으로 직접 일본으로 가지 못했지만 시종일관 일본 정부에서 공정한 도리를 밝히기를 바랐다. 장쌍병은 "노인은 다리가 불편하여 장기간의 와병생활 끝에 건강이 악화되어 심현 고향에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2808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위안부 생존자 12명, 평균 연령 94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