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6(일)
 


0.pn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최근 영국 여론 조사기관이 유럽 15개 도시에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도시 거주자의 63%가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 2030년부터 내연기관 차량 판매를 금지하는 데 찬성했다.


12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영국 여론 조사기관은 유럽 환경 보호 단체 '교통 환경기구'의 위탁을 받고 지난달 유럽 15개 도시의 주민 10,05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이 나왔다. 설문 조사 응답자들은 런던, 영국, 바르샤바, 폴란드, 로마, 이탈리아, 베를린, 독일, 앤트워프, 벨기에, 헝가리 부다페스트 등의 도시의 주민들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내연기관 차량 판매금지를 찬성하는 주민들의 비율이 도시마다 달랐으며 가장 낮은 곳은 앤트워프(51%), 가장 높은 곳은 로마(77%)였다. 전반적으로 설문 응답자의 63%는 유럽 시장이 2030년부터 무공해 차량만 판매하는데 찬성하였고 29%는 2030년부터 내연기관 차량 판매 금지에 반대하였으며  8%는 ‘잘 모른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도에 따르면 '교통 환경기구'는 유럽 연합 집행위원회에 올해 6월 말까지 유럽 연합 내 내연기관 차량 판매를 금지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작년에  유럽에서 전기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이 100만 대 이상 판매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531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럽 주민 63%, 2030년부터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금지 찬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