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2(화)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홋카이도, 히로시마, 오카야마현이 16일 비상사태에 돌입했다. 


일본 정부는  홋카이도, 히로시마, 오카야마 등 3개 현을 비상사태 발령 대상으로 추가하고 16일부터 31일까지 도쿄, 오사카 등 앞서 비상사태가 발령된 다른 6개 지역과 마찬가지로 휴업과 영업 단축 등 방역 대책을 시행하게 된다.


코로나 확진자는 몇 주 동안 일본 전역에서 증가했으며 지난주 일일 신규 확진자는 6,000명을 넘어 섰다.


이런 끔찍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일본 총리 스가 요시히데는 개막 2개월을 앞두고 있는 올림픽 개최 결정을 거듭했다.


스가는 “참가자들의 활동을 엄격히 통제함으로써 올림픽을 안전하고 신뢰성 있게 개최하고 사람들을 보호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스가는 "다양한 어려움이 있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감염의 추가 확산을 막고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가 행정부에 대한 지지도는 언론이 발표 한 최근 여론 조사에서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는 그의 코로나 대응에 불만이 커지고 있다는 신호다.


지난 5월 7일부터 10일까지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스가를 지지한다는 응답은 32.2%로 떨어졌고, 지지하지 않는 응답은 44.6%로 지금까지 가장 높았다.


여론조사에 참여한 응답자의 65%는 정부의 코로나 대응에 찬성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약 3/4의 응답자는 다른 선진국에 비해 백신 접종 속도가 느려서 화가 났다고 말했다.


지지율 하락은 9월 집권 자민당 총선과 10월까지 치러야 하는 총선을 목표로 하고 있어 스가에 대한 압박으로 되고 있다.


여론조사에서 자민당 21.4%, 입헌민주당 4.4%의 지지율로 자민당을 무너뜨릴 만한 야당은 없지만, 국민 지지도 부진이 스가 총리의 교체를 유도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와는 별도로 인도에서 사업을 하는 일본 기업들은 현지 노동자들을 소환하고 있다.


일본 대외 무역기구의 뉴델리 사무소는 일본 기업의 약 80%가 직원과 가족을 집으로 보낼 예정이거나 그렇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도 주재 일본 대사관은 PCR 검사에서 음성인 일본인은 일본 입국에 필요한 증명서를 취득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3075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일본 코로나 기승.. 스가 지지율 30%대로 추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