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5(토)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최근 미국 외교관들과의 회담에서 베이징은 통제 불능 상태가 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양자 간 갈등을 관리하기 위한 선을 그었고 이제 공은 워싱턴에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했다.

 

28일 차이나데일리에 따르면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26일 톈진(天津)에서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부장과 만나 중국의 정치체제, 개발, 주권 등 3개 분야에서 선을 넘지 말라고 경고했다.

 

셔먼은 셰펑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회담하기 위해 톈진을 방문했으며 당일 오전 4시간 넘게 회담했다.

 

왕 부장은 “중국은 대화가 양국의 평화로운 공존을 위한 길을 개척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며 양국의 윈-윈 상호 작용이 세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왕 부장은 “미국은 중국을 적대적 경쟁자로 취급하며 중국의 현대화 과정을 방해하려한다”며 미국이 오만과 편견을 버리고 합리적이고 실용적인 중국 정책으로 돌아갈 것을 촉구했다.


셔먼은 “미중 관계가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양자 관계”라고 말하면서 미국은 하나의 중국 정책을 고수하고 “대만 독립”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왕 부장은 “미국은 중국의 발전 과정을 방해하거나 중단시키려 해서는 안 되며 중국의 국가 주권과 영토 보전을 침해 훼손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셔먼은 “미국은 중국의 발전을 억제할 의도가 없으며 중국을 견제하는 것을 원하지 않으며 중국이 발전을 이루는 것을 보는 것은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측은 선의의 경쟁을 펼칠 수 있고 기후변화, 마약 통제, 국제 핫스팟 문제에 협력하고 위기관리와 통제 능력을 높이고 갈등을 피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댜오다밍 중국 런민대 국제대학원 미국학과 부교수는 “워싱턴이 중국이 한 말에 진정으로 주의를 기울여 잘못된 접근법을 바로잡고 유대관계를 다시 궤도에 올려놓을 준비가 돼 있다면, 긍정적인 피드백으로 더 많은 행동을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은 '대화가 대립보다 낫다'는 전통을 여전히 존중하고 있으며, 이는 미국과의 관계를 해결해 세계적 번영과 안정을 확보하겠다는 중국의 큰 사명감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셔먼은 이번 방중에서 최근 미국 외교관들이 자주 사용하는 문구인 ‘규칙에 기반한 국제질서’개념을 언급했다.

 

왕 부장은 “미국은 국제 규칙을 준수하는 측면에서 가장 많이 반영해야 하는 나라가 되어야 한다”고 화답했다.

 

왕 부장은 또 “미국이 중국에 부과하는 고율 관세는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우신보 푸단대 국제학연구소장은 “중립적인 의미의 경쟁은 끊임없이 자신을 발전시켜 이기는 것이다. 그러나 미국의 '경쟁'은 스스로를 발전시키는 것이 아니라 중국을 억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워싱턴의 일부에서는 미국과 중국의 접촉이 실패했다고 주장하지만, 미국은 여전히 톈진에서의 회담처럼 실질적이고 건설적인 접촉과 대화를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그의 사고방식은 한 마디로 정의될 수 있는데 ‘역설적’”이라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415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미국 적대적 중국 정책 철회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