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1-28(일)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현지 시간으로 20일, 러시아 언론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당일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관련 전국에서 이 달 30일부터 11월 7일까지를 유급휴가일로 비준하면서 심각 지역별로 유급휴가를 앞당겨 시작할 수 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러시아 코로나19 상황이 급격히 악화, 20일 러시아 방역 지휘부는 전국에서 전날보다 3만4073명의 신규 확진 자가 더 발생했고 추가 사망자는 1028명으로 두 가지 모두 코로나19 발생 이래 가장 많았다. 이날 현재 러시아 코로나19 누적 확진 자는 8만94825명, 누적 사망자는 22만6353명이었다.


지난 19일 모스크바 소비아닌 시장은 “모스크바가 악화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새로운 통제 조치를 시행할 것”이라면서 “오는 25일부터 2022년 2월 25일까지 모스크바에서 60세 이상 노인과 만성질환자는 집에서 격리해야 하며 자가 격리 장소는 자가 상주지나 교외 거처로 격리 기간 야외에서 산책을 하거나 체육 활동에는 제약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근 6개월 동안 코로나19에 감염됐거나 접종한 경험이 있는 사람들은 이 제한을 받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 외 모스크바에서 직원의 30%는 원격근무를 해야 하는 걸로 알려지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374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푸틴, 러시아 전지역 유급휴가 방역 비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