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2(토)
 
화면 캡처 2023-02-12 180843.png
사진 제공 : MBC '꼭두의 계절'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꼭두의 계절' 김정현이 티격태격 로맨스에 불을 지폈다.

 

지난 10, 11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꼭두의 계절'(극본 강이헌, 허준우/ 연출 백수찬, 김지훈/ 제작 피플스토리컴퍼니, 스토리티비) 5, 6회에서는 꼭두(김정현 분)가 계절(임수향 분)에게 점점 스며드는 모습이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설렘을 유발했다.

 

꼭두는 계절이 자신의 저주를 풀어줄 설희(임수향 분)라는 사실을 깨닫고 적극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계절에게 고백하기 위해 옷을 고르고 레스토랑을 예약하며 거침없는 직진 매력을 보여준 것. 이 모든 것이 저주를 풀기 위한 계획이었지만, 꼭두는 눈송이를 맞으며 자신에게 다가오는 계절에게 심쿵 하는 등 서서히 진심이 되어가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심장을 간질였다.

 

그런가 하면 꼭두는 계절의 말 한마디에 위기의 순간을 맞아 호기심을 자극했다. 그는 계절이 젠틀한 도진우(김정현 분)와 천방지축 꼭두 사이에서 혼란스러워하자 "내가 진짜다. 도진우는 못 돌아온다니까!"라며 서운한 감정을 내비치기도. 이어 그는 꼭두가 사라졌으면 좋겠다는 계절의 말에 강제로 저승길로 보내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6회 엔딩에서는 도진우의 컴백이 암시돼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꼭두는 응급 수술이 필요한 상황 속에서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고, 설상가상으로 "제발 좀 돌아와요, 교수님!"라는 계절의 말에 그대로 쓰러진 것. 가쁜 숨을 몰아 쉬며 눈을 뜬 그는 "한 선생님, 여기가 대체 어딥니까?"라며 어리둥절한 도진우의 모습으로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처럼 김정현은 '로코 장인'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을 정도로 매 장면 설레는 포인트를 잘 살려내며 극을 풍부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차갑고 냉정한 꼭두의 본 모습과 계절 앞에서만 무장해제되는 귀여운 모습을 대비하며 한층 캐릭터의 매력을 돋보이게 하기도. 또한 도진우의 재등장 장면에서는 꼭두와 180도 다른 눈빛, 표정, 말투로 변해 시청자들의 소름을 유발, 이후 김정현이 선보일 1인 2역 열연을 향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한편 김정현을 비롯해 임수향, 김다솜 등이 출연하는 '꼭두의 계절'은 매주 금, 토 밤 9시 50분 방송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꼭두의 계절' 김정현, 시청자 심쿵 하게 만든 '직진남'의 매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