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4(월)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경찰청은 그간 외국인 밀집지역 중심으로 치안활동을 펼쳐 왔으나 체감 안전도가 여전히 부족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지난 해 8월 21일부터 외국인 밀집지역 7개소를 ‘치안안전구역’으로 선정(8.13)하여 집중적인 치안 활동을 벌였고  특히 13년 11월 11일 부터 14년 1월 29일 까지는 “연말.연시 민생안전 및 법질서 확립” 차원에서 이들 지역을 포함한 총 26개 외국인 밀집 지역에 대한 테마별 외국인 범죄 집중단속을 대대적으로 추진 해왔다.
 
외국인 밀집 지역에 대한 집중 치안활동은 연례적으로 해오던 것이었지만, 금번 ‘치안안전구역’ 조성과 집중단속은 ‘지역주민들이 체감할수 있을 만한 성과’를 올렸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경찰은 전국 외국인 밀집지역.범죄 다발지역 107개소 중 밀집도.범죄율.상권 등을 고려하여 후보지를 선정한 후 직접 실사를 거쳐 ‘치안 안전 구역’ 7개소를 선정하였고, 주말(금.토) 심야 시간을 중심으로 국제범죄수사대, 경찰관기동대 및 외국인 자율방범대와 집중 협력 치안활동(매주 평균 520명, 延 12,000여명 근무)을 벌여 선제적으로 범죄 분위기를 제압하는 한편, 韓.英.中.베트남어 등 주요 어권별 범죄예방 리플릿(흉기소지 금지, 기초질서 준수 및 불법체류자 범죄피해 신고 홍보)을 제작.배포(총 51,000부)하는 등 외국인 눈높이에 맞춘 홍보활동도 전개하였다.
 
또한, 음주소란.오물투기 등 기초질서 위반행위라 하더라도 지역주민들의 불안감을 조성시킬 수 있는 행위는 강력 단속하였다.
               
특히 집중단속 기간에는 외국인 폭력배 조직화 등 강.폭력 범죄 사전억제 도박.성매매 등 범죄자금원 차단을 통한 범죄 자생환경 근절 음주소란.불안감 조성 등 외국인 법질서 준수문화 조성 등 3가지 테마를 중심으로 ‘기획수사’를 펼쳤다.
 
지역주민들, ‘치안 안전 구역’에 대해 호평
 
“주말 늦은 밤에도 경찰관들이 길거리에 많이 보여 안심이 된다. 앞으로도 계속 이렇게 순찰을 돌아 주면 이 곳이 무서운 지역이라는 이야기는 옛말이 될 것 같다”(경기 안산 원곡동 주민) 라고 경찰관의 순찰강화에 대해 호평하며 지속적인 순찰을 당부하였고, “가시적인 순찰 강화로 이제 안전한 거리가 되어 가는 것 같다. 예전에는 길거리에서 소리를 지르거나 싸우는 외국인들을 심심치 않게 목격했는데 요즘에는 거의 보기 어렵다”(서울 대림동 주민) 며 동네가 안전하게 변해가는 것에 대해 체감하는 반응을 보이기도 하였다.
 
이러한 지역주민들의 호평에 힘입어 전반적으로 7개소 치안안전구역 관할 경찰서의 체감안전도가 상승하는 등 객관적 지표에도 긍정적인 신호가 감지되었다.
 
‘테마별 타겟팅’ 기획수사 성과도 매우 고무적
 
조직성 폭력 사범 185명, 강도.성폭력 사범 32명 등 강력사범 총 217명을 검거(구속 25명)하는 한편, 또한, 조직성 외국인 범죄의 주요 자금원이 되는 불법수익을 차단하기 위해 밀집지역 內 성매매, 도박, 마약 등을 단속한 결과, 성매매 사범 211명, 도박 사범 183명, 마약 사범 42명 등 총 436명을 검거(구속 15명)하기도 하였다.
 
경찰청은 정부 2년차에 들어선 금년 한 해 ‘내.외국인 모두가 안심할 수 있는 치안환경 조성’에 온 힘을 기울일 방침이며, 이는 곧 ‘비정상화의 정상화’, ‘4대 사회악 근절’ 등 정부의 국정운영 방향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13년 외국인 밀집지역에 대한 맞춤형 치안활동으로 얻은 국민의 공감을 바탕으로 국민들이 경찰에게 무엇을 바라는지 끊임없이 고민하여 건강한 외국 문화와 공존하는 안정된 지역치안을 만들겠다”고 말하며  “대다수 체류 외국인들은 안정적으로 새로운 삶의 터전을 가꾸고 있는 만큼 편견 없는 배려와 문화적 다양성에 대한 포용력 있는 시선을 갖고 그들이 우리사회에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응원해 달라”고 국민들에게 부탁하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 동네 무서워서 어떻게 사냐구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