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5(화)
 

222.png


[동포투데이] 미국 TV와 영화배우 16만 명을 대표하는 배우 노조(SAG-AFTRA)가 13일 파업을 선언했다. 이는 미국 할리우드 영화산업 전체가 문을 닫는 것을 의미한다. 미국 작가노조는 70여 일째 파업 중이다.

 

뉴욕타임스는 노조가 스트리밍 대기업에 보다 공정한 수익 분배와 더 나은 근무 조건을 제공할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배우 대신 인공지능(AI)과 컴퓨터로 얼굴과 목소리를 생성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제작사에 요구하는 등 노조의 다른 요구도 포함됐다.

 

노조 지도부가 13일 제작사와의 협상이 결렬된 뒤 이날 자정부터 시작될 파업을 투표로 가결하면서 할리우드가 63년 만에 처음으로 전 업종이 휴업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노조위원장을 맡은 여배우 프랜 드레셔는 “우리가 지금 보고 있는 것은 모든 분야의 노동자들에게 일어나고 있다. 월가와 탐욕만 보이는 오너들이 기계를 작동시키는 중요한 기여자를 망각하고 있는 게 우리가 직면한 문제이다”라고 말했다.

 

드레셔는 “노조는 여전히 협상 의지가 있지만, 제작사가 우리의 노동을 존중하고 우리와 정상적인 대화를 할 용의가 있다는 전제하에서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배우 파업은 로스앤젤레스 시간으로 목요일 자정부터 시작된다. 파업이 시작된 지 한 시간 후, 배우들은 캘리포니아에 있는 미국의 거대 스트리밍 미디어 기업인 넷플릭스 본사 밖에서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이후 파업 참가자들은 파라마운트픽처스와 워너 브라더스, 디즈니 컴퍼니 밖으로 이동해 항의할 예정이다.

 

할리우드 회사를 대표해 협상을 벌이고 있는 영화·TV 제작자 연맹(AMPTP)은 성명을 내고 노조의 결정에 유감을 표하며 TV와 영화배우들의 파업이 할리우드 산업에 의존하는 수천 명의 사람을 경제적 어려움에 빠뜨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TV·라디오 연기자 연맹(AFTRA)이 할리우드 프로덕션과 체결한 3년 계약이 수요일 밤 11시 59분에 종료된다. 양측은 이후 협상을 계속하기 위해 계약을 6월 30일까지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임금과 인공지능 사용 등 다양한 사안을 놓고 이견을 보이면서 협상이 결렬됐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할리우드 작가·배우 동시파업, 美 연예계 셧다운 위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