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7(월)
 

5665.jpeg

 

[동포투데이] 배우 강미나가 '웰컴투 삼달리'에 출연한다.

 

10일,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 측은 "배우 강미나가 JTBC 새 토일드라마 '웰컴투 삼달리'(극본 권혜주, 연출 차영훈, 제작 MI, SLL)에 캐스팅됐다. 세 자매 중 막내 '조해달' 역으로 변신할 강미나에게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웰컴투 삼달리'는 한라산 자락 어느 개천에서 난 용, ‘삼달’이 모든 걸 잃고 추락한 뒤, 개천을 소중히 지켜온 ‘용필’과 고향의 품으로 다시 돌아와 숨을 고르며 사랑도 찾는 청정 짝꿍 로맨스다.

 

강미나는 극 중 세 자매의 막냇동생 '해달' 역을 맡아 새로운 연기 변신을 꾀한다. 스무 살에 서울로 상경해 풋풋한 사랑을 한 해달은 그 결실로 하율(김도은 분)이 생겼지만, 아이가 태어나기도 전에 남편을 교통사고로 떠나보냈다. 진달(신동미 분), 삼달(신혜선 분)에 이은 세 자매 중 막둥이로 아직 아이 같지만, 반짝이는 20대 청춘을 다 바쳐 딸을 키워낸 그는 어쩌면 그들보다 더 어른일지도 모른다. 그런 해달이 고향 제주로 돌아오면서 어떤 미래를 맞닥뜨릴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앞서 강미나는 tvN '호텔 델루나', KBS2TV '꽃 피면 달 생각하고', KBS2TV '미남당' 등 여러 작품에서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과 통통 튀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뿐만 아니라 강미나는 오는 22일(수)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사채소년'에서 '신다영' 역으로 분해 관객을 만난다고.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종횡무진 활약을 펼치고 있는 그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강미나가 출연하는 '웰컴투 삼달리'는 12월 2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웰컴투 삼달리' 강미나, 색다른 재미X감동 보여줄 '막내 온 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