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3(일)
 
 
daum_net_20140228_092352.jpg
 
daum_net_20140228_092408.jpg
 
[동포투데이 김정 기자] 2월 27일 오후, 중국 12기 전국인대상무위원회 제7차 회의는 9월 3일을 중국인민항일전쟁승리기념일로, 12월 13일을 남경대도살국가추모일로 확정했다.
 
중국 전국인대상무위원회는 중국인민의 항일전쟁은 중국인민들이 일본제국주의 침략에 저항한 정의로운 전쟁이였다고 지적, 역사를 기억하고 일본제국주의 침략에 반항한 중국인민들의 간고한 투쟁을 명기하며 중국항일전쟁에서 희생된 렬사들과 항일전쟁에 공헌한 모든 사람들을 기리고 중국인민들의 주권, 령토 수호와 애국정신을 세세대대로 이어가기 위해 중국인민항일전쟁승리기념일을 설치하게 됐다고 밝혔다.
 
1937년 12월 13일, 중국을 침략한 일본군은 중국 남경에서 중국동포들에게 40여일간의 잔인한 대도살을 감행, 중국인 무려 30여만명을 학살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남경대도살 조난자들과 일본침략전쟁 기간 일본군에 의해 잔혹하게 숨진 모든 중국인들을 추모하고 일본침략자들의 전쟁범죄를 만천하에 폭로하며 침략전쟁이 중국인민들과 세계인민들에게 조성한 침중한 재난을 기억하기 위해 12월 13일을 남경대도살조난자 국가추모일로 정하고 매년 이날이면 국가적으로 추모행사를 벌인다고 전국인대상무위원회가 밝혔다.
 
한편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7일, 일본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왜 중국이 이러한 기념일을 설치하려고 하는 지 의문”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전쟁 피해국의 정상적인 기념과 추도 행동에 대해 일본은 잠자코 있어야 한다”고 반박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南京 대학살 기념일과 추모일’ 제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