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0(월)
 
스크린샷 2024-01-08 213126.png
▲중국 동부 안후이성 화이베이 중국 공상은행 지점에서 직원이 위안화 지폐와 달러 지폐를 세고 있다. [사진/IC]

 

[동포투데이] 중국 국가외환관리국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중국의 외환보유액은 3조 2380억 달러로 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고, 금 보유액은 14개월 연속 증가했다 


외환관리국은 7일 11월 말 대비 외환보유액이 662억 달러(2.1%) 증가해 2개월 연속 증가했으며 외환보유액이 3조 2500억 달러로 집계된 2021년 1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중국 금융 당국은 외환보유액 증가의 원인으로 미 달러화 약세와 글로벌 금융시장의 상승을 꼽았다. 


한편 중국의 공식 금 보유량은 12월 말 7187만 온스로 한 달 전의 7158만 온스보다 증가해 14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2023년 한 해 동안 국내 외환보유액은 1,102억 9천만 달러, 금 보유액은 723만 온스 증가했다. 


중국 금융 당국은 중국의 경제 회복과 고품질 발전의 진전이 앞으로 중국의 외환 보유액이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원빈 중국민성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미중 금리차가 좁혀지는 가운데 대외무역의 회복력이 높아지고 자본 유입이 회복되면서 외환보유액이 추가로 회복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외환보유액 2년 만에 최고치 기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