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d62a6059252dd42aafe732cf49a620b8c8eab816@f_auto.jpeg

 

[동포투데이]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1월 30일 팔레스타인으로 위장한 이스라엘 특공대 여러 명이 요르단강 서안의 한 병원에 난입해 3명을 사살했다. 이스라엘 측은 이들 3명이 하마스 측 총격범이라고 주장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공격은 요르단강 서안의 제닌 이븐시나 병원에서 발생했으며, 현지는 이스라엘 점령 지역이다. 인터넷에 떠도는 CCTV 화면에는 여성복 차림 3명, 의료진 2명 등 총 10여명이 소총을 들고 복도를 지나가는 모습이 담겼다.


이스라엘군과 현지 대테러 경찰의 공동성명에 따르면, 이들 돌격대원은 모두 이스라엘 군인들로, 이들이 사살한 남성 중 한 명은 제닌 난민 캠프에 거주하는 모하메드 잘라나(27세)로 무기를 하마스에 전달하는 일을 담당하고 있다.


살해된 다른 2명에 대해 이스라엘 측은 이들은 형제로 하마스 산하 무장단체 성원이며 이스라엘을 겨냥한 공격에 가담했다고 주장했다.


이스라엘 측은 총격범 3명의 신원을 증명하기 위해 사망자에서 압수한 무기가 권총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이 권총은 9mm 글록 19 권총으로 확인되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장한 이스라엘 특공대, 병원 난입해 3명 사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