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4(토)
 

“여권상승”과 조선족 여성의 자세


□ 연변 리포터 김철균


일전 CCTV를 시청하던 중 “세계풍토문화”가 소개될 때 아프리카 나이지리아 여성들이 맨발 바람에 머리에 보따리를 인채, 거기에 애까지 업고 시장에서 장보는 걸 목격하게 됐다.


순간 마치 지난 세기 60∼70연대 우리의 어머니들을 보는 것 같아 웬간히 마음이 괴로왔다.


부지중 언제 누군가 “사회가 낙후할수록 여성의 노예화가 심하고 사회가 발전할수록 ‘여권’이 상승된다”고 한 얘기가 떠올랐다. 얼핏보면 일리가 있는 것 같기도 했다. 수천년의 유교전통을 갖고 있는 중국은 더 말할것도 없고 이웃 나라인 한국과 일본의 경우만 봐도 사회발전과 함께 “여성의 노예화시대”는 거의 지나간듯 싶고 여성총리, 여성장관에 이어 여성대통령이 나올 정도로 “여권상승”이 돌출해진 상황이다.


헌데 언제부터인지는 몰라도 우리 조선족 여성들한테 “이젠 남성시대가 영영 지나가고 치마를 두른 여성이 천하를 통치하는 시대가 도래한 것”으로 착각하는 현상이 농후해진것 같아 안타깝다.


그녀들의 말을 빈다면 “지금 세상엔 남성은 아무런 쓸모도 없다”, “남성은 돈 없으면 한발자국도 나갈 수 없지만 여성은 맨 몸뚱아라 하나 갖고도 얼마든지 살아갈 수 있다”는 등의 “여성우월론”이다.


이는 사회의 객관현실인 건만은 사실이다. 특히 급작스레 도래한 시장경제의 소용돌이 속에 현재 많은 여성들이 도시와 연해지구로 또한 한국과 일본으로 진출해 우리 향진과 농촌에서 젊은 여성을 찾아 보기란 가물에 콩나듯 하니 이런 경향이 나질 법도 하다.


하지만 여성들이 진정 자신의 가치를 안다면 곧바로 그 생각과 경향이 얼마나 유치하다는 것을 터득하게 될 것이다. “여권상승”이란 정치나 문화 등 여러 영역에서 여성도 남성과 똑같은 권리로 일하고 동시에 그 걸로 여성의 권리를 행사하는 걸로 알아야지 자기의 몸뚱아리를 경매시장의 “상품”으로 여긴다면 이는 큰 오산이라 해야겠다. 


인간의 숭고함이 겸손에서 나타난다 할 때 여성의 경우는 더욱 그렇다고 해야겠다. 전 영국녀왕 태쳐부인은 “나는 근무시 여왕으로서 업무에 충실하지만 집으로 간 후엔 한 남성의 아내로서의 최선을 다한다”고 했다.


반면에 우리 주변의 많은 여성들은 자신의 노력은 여하하든 간 그런 위대한 여성과 자신을 비교하면서 가정에서는 물론 사회나 직장에서도  “자아 중심”이 되길 원한다. 이는 현재 국내 한족여성보다도, 국외의 한국여성보다도 중국 조선족여성한테서 더욱 돌출하게 성행한다고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혹자는 이렇게 말할 수도 있다.


“옛날 조선족남성들이 그만큼 여성노예화를 감행했으니 이젠 그 보응을 받을 때가 됐다.”


참으로 그럴까? 아니다. 전형을 떠나 보편적으로 볼 때 우리 조선족남성들이 여성한테 좀 거칠게 군 건 사실이나 인격적으로 여성을 모욕하거나 적어도 “상품화”하지는 않았다. “사나이의 눈물은 속으로 떨어진다”고  했던가?! 겉으로는 거칠었지는 모르겠으나 하냥 속으로는 자기의 마누라를 안쓰럽게 생각하군 했던 우리의 조선족남성들이다. 오히려 여자를 “상품화”한 건 우리 민족 남성보다는 타민족 남성들한테 더욱 존재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총적으로  말해 “여권상승”이란 부귀영화를 누리거나 뭇 남성들의 화제에 잘 올라서가 아니다. 사우디아라비아를 보면 일하는 여성이 매우 드물다. 그 지역 즉 아랍계 여성들은 가정생활 때문에 아글타글하는 모습을 거의 볼 수가 없다. 그럼 사우디아라비아가 낙후한 나라인가? 역시 아니다. 국력은 여하하든 세계에서 돈이 많은 사람들이 사우디아라비아에 많이 있다. 그래도 여권은 여전히 서구권에 비하면 물론  우리 동방권과도 매우 큰 차도를 보인다.


“여권상승”—그것은 사회발전과는 절대 정비례가 될 수 없다. 또한 경제가 아무리 충족하더라도 여성들의 자아가치관 수립이 미비하다면 “여권상승”을 잘못 이해하기가 쉽다.


여성들이여, 여성은 위대한 것이다. 남성의 노예가 아니라 “자기의 몸을 쪼개여 새 생명을 낳는 그 여성의 본능”으로 이 사회와 호응한다면, 또한 노동과 창조로 자아가치를 실현한다면 그 것이 진정 “여권상승”이며 우리가 흔히 말하는 “남녀평등”이라 할 것이 아닐까?


그렇다. 고금중외를 막론하고 여자들만이 살라는 세상은 없다.“여인국”이란 옛말이나 신화에만 있었을 뿐 오늘 현대 문명사회에는 아무리 어쩌고 저쩌고 해도 여성만이 살수 없는 것이 또한 세상인 것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권상승”과 조선족 여성의 자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