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屏幕截图 2024-03-10 200206.png

 

[동포투데이] 3월 9일 아이티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아이티 경찰이 대통령궁에 대한 무장 갱단의 공격을 격퇴했다. 공격을 계획한 갱단 두목은 사살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무장 갱단은 내무부 건물에 불을 지르려다 경찰의 기습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내무부 건물의 발전기가 불에 탔다. 또한 경찰은 수도 포르토프랭스에 있는 경찰서에 대한 무장 괴한들의 공격을 격퇴했다.


3월 8일 오후, 무장 갱단이 아이티 대통령궁을 점령하기 위해 대통령궁과 주변 지역을 대규모로 공격했다.


아이티는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들 중 하나이다. 2021년 7월 7일 조브넬 모이즈 당시 아이티 대통령이 칼에 찔려 사망하는 등 권력 공백을 남기면서 갱단 세력이 창궐하고 범죄가 급증했다. 아이티는 당초 오는 2월 7일까지 대선을 치를 예정이었지만 예정대로 치러지지 않아 사회적 불만이 일고 있다.


2월 29일부터 아이티의 여러 갱단이 수도의 경찰서, 경찰학교, 국제공항 등 공공시설을 습격하며  아리엘 앙리 아이티 총리의 퇴진을 요구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이티 경찰, 무장 갱단의 대통령궁 공격 격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