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屏幕截图 2024-03-13 204435.png

 

[동포투데이] 일본의 우주 스타트업 '스페이스원'(SPACE ONE)'이 13일 와카야마현 기이 우주발사장에서 소형 고체연료 로켓을 발사했는데, 로켓은 이륙 후 몇 초 만에 폭발해 분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일본 민간기업이 자체 로켓을 이용해 인공위성을 우주로 보내려고 시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NHK 방송에 따르면 현지시간 13일 11시 1분(베이징 시간 10시 1분)에 소형 위성을 실은 '카이로스' 1호 로켓이 예정대로 기이 우주발사장에서 발사됐지만, 로켓은 이륙 후 몇 초 만에 공중에서 폭발해 분해됐고, 떨어지는 로켓 잔해는 불에 타면서 짙은 연기를 내뿜었다. 부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카이로스' 로켓은 3단 고체단과 1단 액체단으로 구성된 4단 탠덤 구성을 채택하고 있으며 총 길이 약 18m, 직경 약 1.35m, 무게 약 23톤이다. 지구 근궤도에서는 250kg, 태양 동기 궤도에서는 150kg의 운반 능력을 갖추고 있다.


'카이로스' 로켓 1호는 당초 2022년 3월 발사 예정이었지만, 반도체 소재 부족 등으로 로켓 부품이 제때 도착하지 못해 발사가 수차례 연기됐다. 이번 발사는 당초 지난 9일 실시될 예정이었으나 발사장 인근 해상경계구역에서 선박이 발견돼 발사가 긴급 중단됐다.


2019년에는 홋카이도에 본사를 둔 일본 민간기업이 관측 로켓로켓을 발사해 고도 100km 이상 도달에 성공했는데, 이는 일본 민간기업이 개발한 로켓 발사 최초의 성공이었지만 당시 로켓은 탑재체를 탑재하지 않았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일본 첫 민간 로켓 발사 6초 만에 공중에서 폭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