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30(목)
 

屏幕截图 2024-03-13 214300.png

 

[동포투데이]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 카운티 검시관실은 11일(현지시간) 보잉 안전 문제를 폭로한 전직 직원 존 바넷이 사우스캐롤라이나의 한 호텔 밖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사인은 '총격 자살'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CNN에 따르면 같은 날 찰스턴 카운티 검시관실은 보도자료를 내고 바넷(62)이 9일(현지시간) 사망했다며 사인은 "스스로 총을 쏜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경찰당국은 "공식적인 사망 원인과 바넷의 사망 경위를 추가로 밝힐 수 있는 다른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라고 밝혔다. 


미국 의회전문지 '더힐'에 따르면 바넷은 2017년 은퇴할 때까지 32년 동안 보잉에서 일한 베테랑 직원이었다. 2010년부터 바넷은 보잉 787 드림라이너 제작에 참여한 두 공장 중 하나인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노스 찰스턴 공장에서 품질 관리자로 일했다. 


2019년 바넷은 보잉 787 드림라이너의 산소 시스템에 심각한 결함이 있어 필요할 때 산소마스크의 약 1/4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고 언론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바넷은 또한 노스 찰스턴 공장에서 직원들이 항공기 조립 과정에서 과로한 나머지 표준 이하의 부품을 설치하는 경우가 많아 기체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말했다. 


당시 보잉은 바넷의 주장을 부인했지만 연방항공청의 후속 조사에서 그의 주장이 일부 사실로 확인됐다. 보잉은 노스 찰스턴 공장에서 50개 이상의 부적합 부품이 행방불명되거나 누락되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된 후 시정 조치를 취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그 후 바넷은 보잉을 상대로 장기간 법적 소송을 벌였다.. 바넷은 사망하기 직전까지도 보잉을 상대로 한 소송에 증거를 제공했다. 


보도에 따르면 바넷의 죽음은 보잉이 여러 차례의 항공 안전 논란에 휩싸인 시기에 발생했다. 2024년 1월, 알래스카 항공의 보잉 737 Max 계열 항공기 동체가 부분적으로 파열하는 사고가 발생하여 탑승자 여러 명이 부상을 입었고 미국 전역에서 보잉 737 Max9 항공기 171대가 결항됐다. 지난 3월에는 유나이티드 항공의 보잉 여객기는 엔진 화재, 타이어 이탈, 활주로에서 미끄러지는 등 5일 동안 3건의 사고가 더 발생했다. 지난 3월 11일, 라탐항공 보잉 787-9 여객기가 기술적 문제를 일으켜 비행 중 급착륙하는 바람에 승객들이 기내 지붕에 부딪혀 최소 50명이 다쳤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보잉 안전 문제 폭로 ‘내부고발자’ 돌연 사망…자살 추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