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스크린샷 2024-04-02 224645.png

 

[동포투데이 마잉주(馬英九) 전 대만 지도자가 월요일 학생 대표단을 이끌고 중국 본토를 방문했다. 'Focus Taiwan'에 따르면 전 대만 지도자의 이번 방문의 주요 목적은 본토에 '우정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다. 마잉주는 양안 관계가 점점 더 긴장되는 상황에서 적대감을 줄이는 데 긍정적인 기여를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다. 


마잉주는 2016년 민주진보당이 정권을 잡을 때까지 대만 총통을 지냈다. 민진당이 집권한 뒤 차이잉원(蔡英文) 현 총통이 이끄는 민진당이 대만 주권을 거론하면서 중국 본토와의 관계가 급격하게 악화되기 시작했다. 아울러 민진당은 미국과 더욱 가까워졌다. 


민진당 후보인 라이칭더가 1월 대선에서 승리했다. 그도 친서방주의자다. 그가 대만의 주권과 독립에 대해 너무 많이 언급했기 때문에 야당은 그를 '전쟁당 후보'라고 부르기까지 했다. 


라이칭더는 미국과의 군사 협력 강화 정책을 옹호하며 대만의 군사력 강화가 대만의 안보를 보장하고 현상 유지를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마잉주는 선거 전 서방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 주장을 반박했다. 마잉주는 "우리가 아무리 방어하려 해도 중국 본토와 전쟁을 할 수 없다"라며 "중국은 우리보다 너무 크고 강하기 때문에 이 전쟁에서 결코 이길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제 이 대만의 전 지도자는 적어도 어떤 식으로든 양측 관계의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자신의 역할을 하기로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모두가 알다시피, 이러한 긴장은 민진당 정부 3기 동안 더욱 고조될 것이 분명하다. 


마잉주는 타오위안공항에 탑승하기 전 기자들에게 "평화를 사랑하는 대만인들의 염원을 최선을 다해 전달하겠다"며 "양국 간 교류가 확대되고 전쟁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방문은 우호·평화의 여정”이라고 덧붙였다. 마잉주는 현재 공직을 맡고 있지 않다. 다만 그는 일반시민으로서 학생교류를 활성화하고 적대감을 줄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마잉주는 20명으로 구성된 학생 대표단을 이끌고 11일간의 중국 방문 일정에 올랐다. 베이징을 포함한 여러 도시를 방문할 예정이다. 일부 서방 언론은 이번 방문에서 마잉주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회동 가능성을 암시했다. 마잉주 집무실은 이번에 오랜 친구인 시진핑 주석과 다시 만나기를 희망한다며 중국 본토의 안배를 존중한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마잉주는 왜 중국 본토에 왔을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