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30(목)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오전 세월호침몰사고로 조난당한 조난자들의 분향소를 찾아 제단 좌측부터 우측으로 돌며 고인들을 추모한 뒤 헌화·분향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아직 못 구한 학생들(빨리 구해야 한다). (이런 일이)다시는 있어선 안된다. 끝까지 지켜 주겠다"고 한뒤 이날 오전 9시 8분께 돌아갔다. 이날 박근혜 대통령은 한때 격앙된 조난자가속들에게 둘러싸였으며(围堵) 고충과 원망의 소리(诉苦抱怨)을 들어야 했다.



F2014042915174747667203975.jpg


'세월호 사고 유가족 대책위원회’(대책위) 김병권 공동대표는 29일 오후 6시30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와스타디움 2층 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박 대통령은 오늘 분향소에서도 그냥 광고 찍으러 온 것 같았다. 진정한 대통령의 모습이 아니다. 실천과 실행도 없는 사과는 사과가 아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대책위는 또 업무 성과와 밥그릇 싸움, 집단이기주의로 똘똘 뭉친 권력층과 선박 관계자들, 교육부 관계자 등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현재 여러 단체에서 진행되고 있는 성금 모금을 중단해 달라는 입장도 밝혔다. 김대표는 “지금 사조직이나 시민단체에서 진행되고 있는 성금 모금은 저희 유가족의 의사와 무관하며 자식을 잃은 저희들에게 성금은 너무나 국민들에게 죄송한 일임을 알려드린다. 동의하지 않는 성금 모금을 당장 중지해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F2014042915183777667203976.jpg

F2014042915185099967203977.jpg

F2014042915190878667203978.jpg

F2014042915192316767203979.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분노한 유족들, 박 대통령에 격렬한 항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