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360截图20140430155103718.jpg


[동포투데이]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에서 9년전 세 남매의 아버지는 임프종(임파선암)에 걸려 세상을 떠났다. 그 뒤 아버지가 남긴 거액의 치료비를 갚기 위해 새벽 2시에 산에 가 대껍질을 따서 팔던 모친이 삼륜차에서 떨어져 식물인간이 되는 사고가 발생하자 세 남매는 정성을 다해 모친을 보살피기로 결심했다.


첫째 천수이리(陳秀麗, 녀)는 올해 37세, 둘째 천수이잉(陳秀英, 녀)은 35세, 막내 천젠룽(陳建龍, 남)은 33세로 이들 세남매는 아직도 미혼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미혼으로 모친 보살핀 세 남매의 효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