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금)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정홍원 국무총리는 6일 오전 민간잠수사 1명의 사망소식을 보고 받고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잠수사들의 건강관리와 안전에 각별한 신경을 써달라”고 해경청장에게 지시했다.
 
정 총리는 특히 ”실종자 가족들이 잠수사들의 건강을 염려하고 있다”면서 “가족들의 이런 마음을 잠수사들에게도 직접 전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온갖 어려움 속에서도 전력을 다하고 있는 잠수사들이 건강과 체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음식물 등 보급에도 조금의 소홀함이 없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어 희생자 유실방지를 위해 진도해역 어민들에게도 재차 협조를 당부했다. 
 
아울러 “시신수습에서부터 장례에 이르기까지 절차를 철저히 점검해 불편함이 없도록 하고, 예우에 관해서도 사전준비를 충실히 하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 총리는 5~6일 진도 실내체육관과 팽목항에서 차례로 해군과 해경 등의 실종자 수색 및 유실방지대책 합동보고회와 실종자 가족들의 요구사항을 청취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총리,“잠수사 안전에 각별신경 써달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