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0(월)
 

[동포투데이 김정 기자] 8월 27일, 선박의 기적소리 속에서 제사의식에 참가한 해군 주둔지의 영도와 장병대표들이 모자를 벗고 머리 숙여 1분간 묵도하고 있다.


이날, 중국 해군은 위해 유공도해역에서 갑오전쟁 120주년 해상 제사의식을 거행했다고 중국 신화망이 전했다.


미사일호위함인 염성함, 임이함, 대동함과 1척의 종합보장함 및 2대의 함재직승기로 구성된 편대가 각기 예정해역을 항행했고 장병들은 갑판에서 분구대로 열을 지었으며 해군 주둔지의 영도들과 장병대표들의 우렁찬 국가소리 속에서 해상 제사의식이 진행됐다.


같은 시각, 전국 만리의 국경해역 군항(军港)에서 동시에 군함들이 기적을 울리며 갑오전쟁 가운데서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북양해군 장병들을 기리었다.  


한편, “갑오전쟁”이란 1894년(갑오년)에 일본이 중국과 한반도를 침략한 전쟁으로 서방국가들은 “제1차 중일전쟁”이라고도 부른다. 그 번 전쟁에서 중국은 전패, 북양수군은 전멸당했다. 중국 청조정부는 일본군국주의의 군사압력에 방법 없이 그 이듬해인 1895년 4월에 주권을 상실한 치욕스러운 불평등조약―“마관조약”을 체결했다. 이로부터 중국은 반식민지화가 심화됐고 일본의 국력은 더욱 강대해 졌다.


126924560_14091238635501n.jpg


 8월 27일, 한 해군 여병사가 제사의식에서 정중하게 꽃잎을 뿌리고 있다.


 126924560_14091238635871n.jpg


8월 27일, 해군 장병대표들이 해상 제사의식에서 장엄히 선서하고 있다.


126924560_14091238636241n.jpg


8월 27일, 군함의 기적소리 속에서 제사의식에 참가한 주둔지 영도들과 장병대표들이 모자를 벗고 1분간 묵도하고 있다.


126924560_14091238636601n.jpg


8월 27일, 제사의식에 참가한 장병들이 화환을 바다에 넣으며 갑오해전에서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장병들에게 드리고 있다.


126924560_14091238636971n.jpg


해상 제사의식에 참가한 직승기와 미사일호위함.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해군, 갑오전쟁 120주년 기념 해상 제사의식 거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