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동포투데이 김정 기자] 미국 2014재정년도 EB-5 투자이민 비자 명액이 다 써버려 투자이민을 신청하는 미국의 중국 대륙인들은 1개월 이상의 신청, 기다림의 시간을 보내게 됐다고 홍콩 “남화조간”을 인용해 중국 환구시보가 28일 전했다.


미국변호사협회망이 공포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국무원 비자통제및보고 주관 제임스 오펜하임은 일전에 있은 한 회의에서 미국연방정부는 다음 재정년도(올 10월 1일부터)가 시작되기 전, 투자이민 항목을 중국 대륙인사들에게 개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월가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EB-5 이민항목은 24년 전에 가동, 미국 개발항목에 적어도 50만달러를 투자하고 미국 공민들에게 10개의 정규직 일자리를 제공하는 외국인들에 한해 해마다 1만개의 이민사증 명액을 제공해 왔다. 이 항목에는 젖소농장, 스키리조트, 호텔, 교량 등 영역이 포괄됐다. 그 보답으로 투자자 및 그 가족 성원들은 일반적으로 2년 내에 그린카드 즉 영주권을 받을 수 있다.


올해는 EB-5 항목이 처음으로 재정년도가 끝나기도 전에 명액을 다 써버린 상황이 나타난 해이다. 분석가들은 이는 중국 대륙의 미국에로의 투자이민 수가 재빨리 증가하고 있음을 반영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카나다정부는 올해 일찍부터 투자이민 항목을 정지했다. 이는 더욱 많은 중국 부자들로 하여금 미국에로의 투자이민으로 방향을 바꾸게 했다고 분석가들은 인정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 부자들, 앞당겨 년도 미국 투자이민 비자 명액 써버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