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5(금)
 
캡처.JPG

[동포투데이] 연변팀이 해냈다. 많은 사람들의 우려를 깨며 시원하게 출발했다. 지난해 우리가 갑급리그에서 봐왔던 그 익숙한 연변팀이었지만 또 그 이상의 경기력과 배짱을 보여준 연변팀이었다. 뭐니뭐니 해도 역시 연변팀이었고 역시 내새끼들이었다.

솔직히 경기초반부터 많은 걱정이 앞섰다. 필자 뿐만 아닌 많은 사람들이 그랬을 것이다. 상대는 전통강호였다. 일찍 갑A시절부터 1부리그를 섭렵해왔고 우리가 15년간 1부리그를 떠나있을때에도 내내 1부리그의 강팀으로 군림해온 팀이었다. 게다가 올시즌을 앞두고 미친듯이 국내외용병을 영입한 토호팀이었다. 어떻게 봐도 천평은 상해신화팀쪽으로 기울었지 우리쪽으로 기울지 않았다. 우리가 믿을것은 원활한 팀워크와 완강한 투지, 그리고 박감독의 용병술이었다. 막강한 상대앞에서 갑급리그에서 통했던 이러한 것들이 통할수 있을까 하는 의문을 안은채 경기는 시작되었다.

경기초반은 의례히 서로 시탐전을 벌였다. 되려 연변팀이 하룻강아지처럼 저돌적으로 덤벼드는 양상을 보였다. 그러나 전반전 중반에 접어들어서부터는 신화팀이 역시 한수 높은 실력을 과시했다. 연변팀을 내내 압박하며 공격의 고삐를 조였고 연변팀은 수비에 집중하며 간헐적인 역습을 시도할 뿐이었다. 아무튼 경기는 짐작했던 그대로 흘렀고 우리 선수들 역시 ‘그럴줄 알았다’는 듯이 수비에 집중하며 시종 꼴문을 내주지 않았다. 연변팀의 집중력과 투지, 월등한 체력이 돋보이는 시간이었다. 상대가 슬슬 조급해질 무렵 전반전이 마무리되었다.

후반전 역시 경기는 우리의 예상대로 풀려나갔다. 게다가 역습기회에 거뜬히 선제꼴까지 뽑아냈고(상대팀감독은 연변팀이 상대팀의 실수를 이용해 운좋게 선제꼴을 뽑아냈다고 하지만 선제꼴은 분명 우리가 중원에서 공을 차단한후 정확한 장거리패스와 공격수의 득점능력으로 성사시킨것임.) 선제꼴을 뽑아낸 후에도 한동안 상대팀을 몰아세우는 모습을 보였다. 연속 두 번 절호의 기회를 만들어내기도 했었다. 그중 한꼴이라도 성사시켰더라면 결과는 완전히 달라졌을 것이다.

솔직히 1:1 무승부가 아쉽지만 그건 사람의 욕심이 끝이 없어서이고 무승부가 이미 대단한 성적이라 해야할 것이다. 게다가 우리는 선제꼴을 뽑아냈고 상대방은 겨우 패널티킥으로 동점꼴을 뽑아냈다. 무승부지만 상대방은 홈장에서 체면을 꾸기는 경기였고 우리는 승점1점외에도 너무도 많은 수확을 한 경기였다.

이번 경기로 연변팀이 얻은 가장 큰 수확은 자신감이라고 생각한다. 슈퍼리그 경험이 없었던 대부분 선수들이 ‘슈퍼리그가 별건 아니구나’하는 자신감을 가지게 되었을것이고 이런 자신감은 연변팀의 향후 려정에 튼튼한 밑거름이 될 것이다.

그리고 굳이 한마디 한다면 이번 경기는 금전만능의 장사꾼들에게 진정한 축구란 뭣인지를 보여준 한판 승부였다.

YBTV 기자 김성무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연변FC, 아쉬운 무승부 '슈퍼리그 별거 아니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