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109542550.jpg

우리는 집에서 가족과 함께 편안함과 즐거움을 얻는다. 그래서 더 나은 삶으로 가기 위한 요소로 사람들은 집을 꼽는다. 그러나 평생의 꾸준함이 집 한채로 대변되는 현실속에서 우리들은 주택가격변동에 많은 관심을 기울일수밖에 없게 된다. 따라서 주택가격의 변화와 함께 변동요인을 살펴보면서 주택가격의 적절성을 판단할 필요가 있다.

일반적으로 주택가격을 결정하는 요소로 주택의 가격형성에 핵심작용을 하는 요소로는 내부요소와 금융정책 등 외부에서 작용하는 요소로 구분하고있는데 국내의 경우 내부요소는 토지취득비용(출양 또는 획발), 개발비용(가능성조사비용, 탐사, 설계, 감리, 시공, 원자재), 도시기초시설비용(전기, 상수도, 하수도, 가스, 난방, 통신), 세금(건축기업의 영업세, 도시건설세, 교육부가세, 기타), 부동산개발업체의 리윤이 포함된다.

외부요소의 경우 내부요소처럼 단순히 렬거할수 있는 부분도 있겠으나 사회학의 다른 분야와 마찬가지로 많은 변수때문에 고려할 부분이 상당히 많다. 다양한 변수를 일일이 라렬할수는 없겠으나 금융정책 또는 수요와 공급의 관계, 사회의 구조, 산업의 발전 등과 직결된다는 등의 다양한 학설이 존재한다.

국제적인 금융위기를 해소하는 과정에서 세계 각국은 류동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천문학적인 자금을 풀었는데 갈 곳이 없는 돈은 결국 주택을 포함한 부동산에 몰려 가격의 상승을 가져올수 있다.

다음으로 금리와 주택가격은 반비례관계로 알려져있다. 은행금리가 내리면 수요자구매비용이 낮아져 부동산시장진입비용이 줄어들고 부채상환능력이 높아져 주택가격은 하락한다.

또한 수요가 증가하면 가격이 오르는것이 경제법칙이다. 우리 나라의 경우 인구의 도시화률은 1991년의 26.9%로부터 2001년의 37.7%, 2011년의 51.3%까지 이루어지고 현재도 진행형인데 꾸준한 수요증가의 원인제공이라고 볼수 있다.

나아가 세계적인 통계로 보았을 때 주택구입의 핵심년령층은 35~54세로 보는데 제5차 인구보편조사에 따르면 2015년 중국사회의 평균년령은 44세에 달한다.

그외에도 외부적인 요소로 정부정책이나 금융정책, 자금의 흐름, 경제의 발전속도 임대가격 등도 주택가격의 형성에 작용을 한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주택가격은 경제의 발전으로부터 온다. 기본경제가 건전한 상황에서 주택가격은 완만한 상승을 이어간다.

주택가격이 지나치게 높다는 목소리가 사회 여기저기에서 나온다. 여러 요소를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주택을 구매하면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의 구매가 가능하겠으나 과거를 뒤돌아보았을 때 주택가격이 높지 않은적은 없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동산가격에 영향주는 요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