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동포투데이] 미국 월스트리저널은 근일 1천년이래 세계 최고 갑부 50명을 통계했는데 그 중 중국인이  6명 포함됐다. 그들은 각기 징기스칸 (Genghis Khan), 쿠빌라이(Kublai), 유근(刘瑾), 화신(和珅), 오병감(伍秉鉴), 숭즈원(宋子文)이다.
 
금융가 겸 정부관리인 숭즈원(宋子文, 1894-1971년) 은 1927-1949년간  국민당 정부 관리를 지내면서 지난세기 40년대시기  세계적으로 가장 부유한 남자로 인정됐다. 기업가의 아들인 숭즈원은 하버드대 졸업후 은행가로 금융업에 투입했다. 1923년 그는 매부 순중산(孙中山)의 정치활동조직에 경비를 제공했다. 후에 중앙은행을 창설한 그는 1924년 재정대신으로 임명됐다.
 
얼마전 뉴욕타임스지는 숭즈원을 세계적으로 가장 부유한 인물의 하나로 보도했다. 월스트리트 저널도 몇년전 “숭즈원은 1940년대 세계적으로 가장 부유한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선후로 중국건설은공사(中国建设银公司)를 창설하고 1935년에 중국은행(中国银行)을  조정하고 회장을 담당했다. 그는 자기가 장악한 경제위원회, 중국 건설은공사, 중국은행 등  3대 도구를 통해 숭씨 가족을 핵심으로 한 관료매판집단을 구축했다.  
영미파인 숭즈원을 적대시한 일본은 중일 전쟁기간 숭즈원이 체이스 국민은행(The Chase National Bank)과 뉴욕 시티뱅크에 저금한 돈이 7천만 달러(지금 6억6천만 달러 상당)에 달한다고 비난했다. 그때부터  숭즈원  재벌의 재산에 대한 소문이  대대적으로  파급됐다.  
 
무역상 오병감(伍秉鉴, 1769-1843년) 의 가족은 부친때부터 대외무역에 종사했으며 1783년에 그의 부친이 이화행(怡和行)을 창설하고 1801년 32세의 오병감이 이 회사의 업무를  관리했다. 
오병감의 노력을 통해 이화행은 광주(广州) 13행의 리더로 됐으며 오씨 가문이 누적한 재부가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1834년 그의 추측에 따르면 그들의 재산은 2,600만 은원(银元), 지금의 50억 위안에 상당했다. 당시 미국 부호들의 최고 부호자산도 기껏해야 700만 위안에 불과했다. 
1834년전에 오씨 가문이 영국상인과 미국 상인들과 진행한 무역액이 매년 수백만 은원에  달했다. 오병감은 또 영국 동인도 회사의 최대 채권자로 동인도 공사가 어떤 때 자금회전이 잘 안되면 오씨 가문을 찾아 돈을 빌었다. 바로 이때문에 당시 서방 상권에서 그는 매우 높은 지명도를 가지고 있었으며 서방 학자들은 그를  “천하 제1대 갑부”라고 평가했다.
 
황제 신변의 인물 화신(和珅, 1750-1799), 청만주정홍기(清满洲正红旗)인인 그는 일처사가 능해 건륭황제의 신임을 크게 얻고 심복으로 됐으며 20여년간이나 군기대신(任军机大臣)으로 임명되고 공금을 발광적으로 횡령했다.
가경(嘉庆) 4년 그는 20대 죄상으로 고발이 되어 죽음을 하사당하고 재산을 몰수당했는데  당시 그의 집에서 나온  금은보배가치가 건륭성세 18년간의 전국 세금수입과  같았다.
 
환관 유근(刘瑾, 1452-1510) 은 내궁사 예감(內宫司礼监)직에 임명되고 명무종(明武宗) 황제의 신임과  비호를 받았다. 그는 명 정덕원년(正德元年)부터 정덕 5년간 황제 보좌관 신분으로 내각을 장악하고 황실위수대(皇家卫队)인 금의위(锦衣卫)와 특무기구인 동광(东厂)과 서광(西厂)을 관리했으며 권력이 더욱 높은 내행창(内行厂)을 창설해 황제보다 더 무서운 인물로 됐다. 
당시 유근은 금전을 얼마나 횡령했는가 청조 조익(清赵翼)의 “22사찰기(二十二史札记)”에 따르면 그의 집 재산이 몰수를 당했을때 황금이 2590만량, 백은 5천만량(지금 38억 위안), 기타  보물들이 부지기수였다.
  
쿠비라이(1215-1294) 칭기스칸의 손자로서 중국의 원조(元朝)를 건립하고 대도(大都,지금의 베이징)에 도읍을 정했으며 사치한 궁전생활을 지냈다. 마르코폴로도 그의 호화로운 파티와 수렵활동에 크게 놀랐다. 쿠비라이의 선박들중 큰 배에는 100여명이 탑승해 사람들이 마치 육지에 서 있는감을 주게 했다.
쿠비라이 집정기간 지폐 사용을 추진하면서 타인의 금과 은을 강제로 몰수했다. 마르코 폴로(Marco Polo)는 쿠빌라이를 “인간세상에서 전례 없는 최강의 통치자이며 그가 소지한 신하와  백성들이 세상에서 가장 많고 토지가 가장 광활하며 재부가 가장 충족했다”고 말했다. 
 
칭기스칸(1162-1227), 만일 재부를 그가 점령한 토지로 평가한다면 칭기스칸은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사람이었다. 그는 우선 몽골부락을 연합한후 5백만 제곱킬로되는 토지를 점령했는데 그 중에는 중국, 이란,  이라크,  미얀마,  베트남, 조선대부분 그리고 러시아가 포함됐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천년래 세계 최고 갑부 50명, 중국인 6명 입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