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中 농촌 ‘신 4해’ 만연…농민들 피해 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中 농촌 ‘신 4해’ 만연…농민들 피해 커

기사입력 2020.01.21 20: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요즘 중국 농촌들에 <신 4해(新四害)>가 <만연>되면서 과거의 <구 4해(老四害)>를 대신. 촌민들을 수렁에 빠뜨림과 동시에 몹시 괴롭히고 있다고 중국 관영 인민망이 전했다.

중국에서 <구 4해>란 지난 세기 50∼60년대 파리를 비롯한 이, 모기와 빈대 등 4가지 해충을 가리키는 것으로 과거 중국의 농촌 환경과 농민들의 건강을 몹시 괴롭혔었다. 그 뒤 사회가 발전함에 따라 사람들의 삶은 질적인 변화를 가져오면서 해충이 현저하게 적어지면서 환경과 사람들의 삶이 많이 개선되었다. 그런데 과거의 <구 4해>가 자취를 감추기 시작하자 이젠 새로운 악을 대표하는 <신 4해>가 만연되면서 농민들은 저도 모르게 그 피해를 크게 입고 있다고 한다.

121.jpg
 
그 <신 4해>란 다음과 같다.

우선 각 양 각 색의 사기이다. 이런 사기의 뿌리는 도시에 있지만 지금은 그 얼굴이 점차 농촌으로 돌려지고 있다. 왜냐하면 현재 도시의 주민들은 각종 교육을 많이 받기에 사기에 대한 경각성이 높기에 쉽게 사기 당하지 않는다. 하지만 농촌의 상황은 다르다. 일반적으로 농촌 사람들은 단순하기에 사기꾼에 대한 경각성이 없으며 그들의 감언설이에 잘 유혹되며 거기에 이에 대한 교훈도 적기에 더욱 쉽게 당하기 마련이다.

둘째, 다단계 판매이다. 사람들은 다단계 판매가 인구 유동성이 큰 도시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지금은 다단계 판매 군 체가 목표를 농촌에 두는 경우가 허다하다. 다단계 판매자들은 괴상한 이론을 퍼뜨리고 돈으로 유혹하고 하면서 떼돈을 꿈꾸는 농민들의 약한 고리를 자극한다. 다단계 판매에 빠져들면 날이 갈수록 떼돈을 잃기 마련이다.

셋째, 도박은 많은 농촌 지역에서 늘 성행하는 현상이고 일부 농촌의 도박 액수는 별로 크지는 않다. 하지만 지금은 실제로 많은 농촌들에서도 도박 자본의 시간을 맞추고 가격을 올리는 현상이 자주 발생한다. 도박게임은 흔히 수천 달러 심지어 수만 달러 특히 돈을 모아 춘제에 집으로 돌아가려는 사람들이 늘 과녁으로 되고 있다. 일단 도박에 빠져들면 저축했던 본전은 물론 많은 빚을 지기도 일쑤이다.

넷째, 농촌에서도 모바일 게임이 성행하고 있다. 지금 중국의 농촌들에서는 어른들 대부분이 외지 나가 품팔이를 하고 집에 남은 아이들은 남한테 맡겨져 살기에 애들에 대한 감독과 관리가 소홀하기 마련이다. 일부 어린이들은 모바일 게임의 유혹에 끌려 결국 중독될 수 있다. 애들이 학업과는 달리 모바일 게임에 빠지면 이들의 심신 건강에 큰 영향을 주게 된다. (사진 : 인터넷)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8322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