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7(수)
 
13.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4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청명절인 당일 중국은 전국적으로 코로나 19로 숨진 열사와 동포들을 추모하는 활동을 벌였다.

이 날 중국의 상징이라고도 할 수 있는 수도 베이징의 천안문 광장에서는 군부 의장대 군인들이 숙엄한 모습을 하고 있는 가운데 게양대의 오성홍기를 반 정도 내리고 지난 수개월 간 중국인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코로나 19와의 <전역>에서 순직한 열사와 기타 고인들을 추모하면서 이들의 명복을 빌었다.

오전 10시, 방공경보가 울리고 시진핑, 라커챵, 왕후닝 등 당과 국가의 지도자들이 중남해 회인당 앞에서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희생된 열사와 숨진 동포들을 위해 3분 간 묵념하였다. 

이 날, 추모활동은 수도 베이징을 비롯한 우한(武汉), 난창(南昌)과 선양(沈阳) 등 전국 각지에서 있었다.

한편 이 날 중국 국가 위생 및 건강 위원회가 발표한 집계에 따르면 3일 0시부터 24시까지 중국의 31개 성, 직할시와 자치구 및 신장 생산건설병단으로부터 보고된 코로나 19에 감염된 사례는 도합 18건, 이 중 본토의 감염 사례는 1건이고 해외 유입 사례가 17건이었다. 그리고 사망 사례는 4건(후베이 4건), 새로 발견된 의심 사례는 11건으로 모두 해외로부터 유입된 사례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6928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코로나19 희생자 전국 추모행사 거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