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5(일)
 

z.jpg

 ▲ 왕의 외교부장이 5 월 24 일에 베이징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내외신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신화통신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5월 24 일 현지 시간으로 오후 3시 베이징인민대회당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제3차 회의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왕의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홍콩사무는 중국의 내정이며 그 어떤 외부간섭도 용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내정 불간섭은 각국이 모두 지켜야 하는 국제관계의 기본적인 원칙이라고 밝혔다. 

 

왕의 부장은 외부세력이 홍콩 사무에 깊이있게 불법적으로 간섭하는 것은 중국 국가안전에 심각한 피해를 끼쳤다며 홍콩특별행정구가 국가안전 수호의 법률제도와 집행체계를 수립하고 보완하는 것은 늦출 수 없고 반드시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콩에 더 완비한 법률체계, 더 안정된 사회질서, 더 훌륭한 법치와 비지니스 환경을 마련해 줄 것이며 '일국양제'라는 기본 방침과 홍콩의 금융, 무역, 항운 중심 지위를 수호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회에 참가한 홍콩 지역의 여러 대표와 위원들은 국가 차원에서 홍콩특별행정구의 국가 안보 수호에 관한 법률제도와 집행체제를 수립하고 건전히 한다면 국가 안보 위험을 효과적으로 방제하고 홍콩의 장기적인 안녕을 수호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당영년(唐英年) 전국정협 위원은 국가 안보가 없으면 홍콩의 번영 안정도 없다고 말하면서 국가 안보가 심각한 위협을 받고 관련 법률이 결여된 상황에서 중앙이 결단력 있게 나서서 홍콩의 국가 안보 수호에서 나타난 문제를 해결해주는 것은 필연적이라고 강조했다. 

 

오추북(吴秋北) 전인대 대표는 지난해에 지속되었던 홍콩 폭란은 "한 나라 두 제도"에 충격을 가했고 법제, 민생, 경제도 심각하게 파괴했다고 언급하면서 이런 상황은 국가 안보 면에서 홍콩의 취약점을 극명하게 드러냈다고 말했다. 


마가렛 찬 전국정협 위원은 입법은 국가주권과 안보 및 발전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한 나라 두 제도'가 홍콩에서 성공적으로 정착해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확보하도록 보강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왕의 외교부장 "홍콩사무 외부간섭 용납 못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