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5(일)
 

wKgACl7RnXuALPOBAAAAAAAAAAA414_1809x959_750x398.jp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5월 29일 오후 백악관에서 있은 브리핑에서 미국 대통령은 세계 위생조직(WHO)가 미국이 요구하는 개혁의 집행을 거절 하기에 미국은 이 조직과의 모든 관계를 중지함과 아울러 이 조직에 납부하던 회원비를 별도로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는 지난 5월 18일 세계 위생조직 사무총장 탐데세한테 보낸 서한에서 위협적으로 앞으로 30일 내 세계 위생조직이 <성질적인 개진>을 하지 않으면 세계 위생조직에 납부하는 회비를 정지함과 아울러 이 조직 회원국으로 남아 있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는 국제사회와 미국 내의 비판을 자초하였었다.

 

이에 앞서 지난 4월 14일 트럼프는 세계 위생조직에 납부하는 회비를 잠시 중단한다고 선포함과 아울러 세계 위생조직이 코로나 19 사태 중의 행위에 대한 책임을 추궁하였었다. 이를 두고 미국 국회 참의원 외교위원회 주석이며 민주당 인사인 엘리엇 엥겔은 4월 27일, 세계 위생조직에 회비를 잠시 중단한 트럼프 정부의 결정을 겨냥한 조사행동을 가동하였었다.


한편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이 5월 29일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의 코로나 19 확진 사례는 174만 건에 달했고 사망 사례는 이미 10만 건을 넘어섰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트럼프 미국은 WHO와의 관계 정지한다고 선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