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2(목)
 


캡처.JPG

 

[동포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 “만약 각 주가 폭력 시위를 막지 못한다면 각 주에 군대를 파견할 것”이라고 엄포를 놓았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당일 백악관 연설에서 “현재, 각 주는 시위를 끝내야 한다. 더 큰 힘을 동원해 목표를 달성하겠다”면서 “만약 각 주 주지사들이 주방위군을 배치해 길거리를 통제할 수 없다면 미군이 개입해 ‘신속하게 그들을 위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의 이 연설은  즉각 여러 주지사들의 반대와 비난에 부딪혔다. 일리노이 주 J.B. 프리츠커 주지사는 대통령의 연설은 상황을 더 악화시킨다며  주정부의 승인없이 연방정부는 군대를 파견할 수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워싱턴 주지사 제이 인슬리는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을 규탄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무능함을 재차 증명했다며 재임기간의 여러 혼란상황에 대해 그는 허세를 부리는 외에 딱히 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비난했다. 


현지시간 2일 텍사스 주지사 그레그 애벗도 발표회에서 텍사스는 연방정부가 파견한 군대의 간섭이 필요없다고 강조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트럼프, 시위 진압에 연방군 파견...주지사들 거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