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3(월)
 

wKgACl8ELa2AfY_8AAAAAAAAAAA522.1050x376.700x251.jpg

 

[동포투데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발원지가 중국이 아닐 가능성이 제기됐다.

 

5일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 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옥스퍼드대학 증거기반의학센터(CEBM)의 톰 제퍼슨 박사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아시아에서 나타나기 이전에 이미 다른 곳에서 발생했음을 보여주는 근거가 점점 더 많아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옥스퍼드 대학의 이번 연구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세계 각곳에 숨어 있을 가능성이 있고 중국이 아닌 특정 환경에서 활성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스페인 바이러스 학자는 2019년 3월에 수집된 샘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되었다고 발표했다.

 

이탈리아 국가 고등보건연구원은 이탈리아 북부도시 밀라노와 토리노에서 2019년 12월의 폐수 샘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 물질이 검출되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브라질의 하수도 물 샘플에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발견되어 보고된 바 있다.

 

제퍼슨 박사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여러 곳에 전 세계적으로 휴면상태에 있다가 모종의 환경조건에서 활성화될 가능성을 제기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바이러스 발원지 중국 아닐 수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