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6(일)
 


888.jpg

 

[동포투데이] 지난 8일 수원지법은 경기도가 폐쇄 조치를 내린 ‘신천지예수교회 박물관 부지’에 출입해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피소된 신천지예수교회 성도 3명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법원은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조치 위반을 이유로 처벌하기 위해서는 조치 자체가 적법해야 한다며 경기도지사가 신천지예수교회 박물관 부지에 대해 내린 일시 폐쇄 조치가 적법하지 않았음을 지적했다.

 

이 폐쇄 조치는 침익적(이익 침해) 행정행위의 성격과 그 위반에 대해 형사처벌이 가능한 형벌법규의 구성요건적 성격도 가지므로 그 근거가 되는 행정법규를 엄격하게 해석·적용해야 한다고 법원은 강조했다. 하지만 경기도의 폐쇄 조치 처분서에는 긴급한 방역과 예방이 필요하다고만 기재돼 있을 뿐 신천지예수교회 박물관 부지에 감염병환자 등이 방문했다거나 해당 부지가 오염됐다고 인정할 아무런 기재나 증거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법원은 따라서 이 폐쇄처분의 적법성을 인정할 수 없으므로 이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처벌할 수 없다고 무죄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올 1월에도 법원은 경기도가 폐쇄 처분한 신천지예수교회 박물관 부지를 신천지예수교회 이만희 총회장이 무단으로 출입했다는 혐의에 대해 무죄판결을 내린 바 있다. 당시 법원은 관련법상 폐쇄 조치 대상은 ‘감염병 환자가 있는 장소’나 ‘감염병병원체에 오염된 장소’인데, 이 사건 부지는 이에 해당한다는 증거가 없다고 지적했다. 

전체댓글 6

  • 38534
팬더곰

다행이에요!

댓글댓글 (0)
족쳐라한기총

신천지를 나쁘다해도 기독교 목사놈들 더 나쁘더라

댓글댓글 (0)
메이나

합리적 판결입니다 코로나 종식에 힘모읍시다~~

댓글댓글 (0)
옳은 생각

무죄 판결 됨을 축하드립니다
세 분 애 많이 쓰셨습니다

댓글댓글 (0)
야후

신천지보다 개독교 목사들 때문에 코로나 안잡히는데 처벌이 필요한거 아닌가

댓글댓글 (0)
소나무

이만희는 살이 있는가?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원지법, 신천지 성도 3명에 무죄 선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