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3(토)
 
1.png

2.png

3.png
 
[동포투데이 베이징] 김정 기자= 한국 드라마 “상속자들”의 남주역 이민호가 12월 21일, 중국 북경 수도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이날 있은 팬미팅에서 자기의 다리 길이가 “1.1미터”이며 비결은 줄곧 잠을 자는 것이라고 말해 장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또 자기의 직업본보기는 중국 인기스타 류덕화(劉德華)이고 그와 같은 노동모범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 행복하다
 
이민호는 몇년 전 출연했던 “시티헌터(城市猎人)”를 통해 중국인들에게 알려졌고 금방 종영된 드라마 “상속자들”을 통해 이 늘씬한 다리의 멋진 남자는 중국인들을 열광케 했다.
 
이같은 좋은 성적을 두고 이민호는 “매우 행복하다. 이 드라마에 출연한 것도 행복이었고  많은 팬들이 있어 더없이 행복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자기는 스트레스가 쌓일 때면 잠을 자는데 깊은 잠을 자고 나면 모든 번뇌가 사라진다면서 자기는 누가 깨우지 않으면 줄곧 잠을 잔다고 말했다.
 
알맞는 중국드라마 찾고있다
 
이날 현장에서 이민호는 중국 연예의 발전을 기원한다면서 자기가 출연할 알맞는 중국드라마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의 여스타로 양미와 고원원을 알고 있으며 중국에서의 한국 드라마 방영효과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의 어느 배우와 함께 출연하고 싶은가는 질문에 이민호는 자기가 존경하는 대선배 류덕화와 성룡이라면서 “하지만 꼭 그들과 함께 출연하려는 것은 아니다”고 말하고 나서 “어느 한번 나는 항공기에서 류덕화에 관한 기록편을 본 적이 있는데 그의 다년래 배우의 길을 소개하고 있었다. 그 기록편에서 류덕화는 근로모범이였고 이는 나의 본보기를 바꿔놓았다. 나도 지속적으로 관중들에게 여러 가지 작품을 선보이고 많은 일들을 하며 관중들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싶다”고 속심을 터놓았다.
 
박신혜와 김우신 “연인, 연적”들도 북경에
 
이민호 외 “상속자들”의 두 주연배우 박신혜와 김우빈도 지난주 북경에 와 안휘(安徽)위성텔레비죤 2013전통극축전 녹화에 참가했다. 이민호와 마찬가지로 드라마중의 김우빈의 체격도 초점이 됐다. 다리길이가 얼마인가는 질문에 김우빈은 자기는 다리길이를 재여본 적이 없어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드라마 “상속자들” 가운데서 남자들의 총애를 한몸에 받는 여주역 박신혜에게 김탄과 영도(드라마 배역) 즉 이민호와 김우빈 가운데서 누구를 더 좋아하는가는 질문에 박신혜는 “상대적으로 녀학생들은 줄곧 자기를 사랑해주고 보호해주는 김탄을 좋아한다. 하지만 드라마속에서는 김탄을 선택했지만 현실생활에서 선택하라고 한다면 다른 한쪽(김우빈)을 좋아할 것이다. 그래야만 공평하니까”라고 말했다.
 
박신혜가 선호하는 남자는?
 
배우자 선택표준: 나는 대방과 말이 통하는가를 중시한다. 외모에 대해서는 특별한 요구가 없다.
어떻게 고백할 것인가?: 나의 첫사랑은 성실하고 꾸밈이 없는 사람이면 좋겠다. 너희들이(여자팬들을 가르킴) 만일 좋아하는 남자를 만난다면 직접 고백하는 것이 좋겠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 스타 이민호 중국 북경에 나타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