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5(토)
 

 

87887878.jpg
7월 23일. 도쿄올림픽 개막식 공연 후 난민선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7월 23일. 도쿄올림픽 개막식 공연이 끝난 후 개회식의 꽃인 선수단 입장이 2시간가량 이어졌다. 

 

가장 먼저 그리스 선수단이 입장하였고 뒤이어 난민선수단이 입장하였다. 난민선수단은 11개국 29명의 선수로 구성되었다.


테글라 로루페 난민선수단 코치는 “우리의 선수들은 자신뿐만 아니라 세계의 모든 난민을 대표한다”면서 “우리는 단결된 인민이고 스포츠는 우리의 공용어이다”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두 번째로 올림픽 개회식에 참가하는 난민선수단은 매우 특수하다.


이 선수단 선수들은 피부색, 언어와 심지어 나라 출신까지 다양하며 맨 앞에서 걷고 있는 기수는 여느 나라의 국기를 든 것이 아니라 올림픽 오륜기를 들고 입장했다. 그들은 전 세계 수천만 명의 난민을 대표하고 있다.


2015년 10월, 유엔총회에서는 전 세계 난민 위기에 직면하여 세계에서 수백만 명에 달하는 난민이 유랑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난민선수단을 구성하여 참가하게 된다고 선포했다.


올해 6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도쿄올림픽 난민선수단에 선발된 선수 29명 명단을 발표했다. 이들 중에는 시리아,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등 나라 출신 선수들이 포함돼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0365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도쿄올림픽 난민선수단, 11개국 29명으로 구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