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9(화)
 

 

임향숙.jpg
‘연변의 꾀꼬리’로 불리는 중국 연변가무단 조선족 성악가 임향숙씨(사진/연변가무단)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중국에서 조선민족 예술을 선보이는 가장 큰 예술 단체인 연변가무단에 들어서면 연습실로부터 조선족 성악가 임향숙(任香淑)씨가 청아하고 우렁차게 열창하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

 

임향숙-그녀는 일찍 유명한 성악교육가 김철림(金鐵霖), 주이위(朱以爲), 전화자(全花子) 교수로부터 100여 곡의 창작 곡을 녹음·방송했다.

 

30여 년 동안 독특한 연기로 조선족 민요, 중국 민요, 중국 오페라를 독특한 목소리로 표정이 짙고도 정감 있게 소화해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다양한 장르의 노래로 중국의 장강 남북을 넘나들며 임향숙씨는 연변 조선 민족음악 사업에 크게 기여해 ‘연변 꾀꼬리’, ‘아리랑 꽃’이라는 애칭이 붙여지기도 했다.

 

일찍 1973년 9월 28일, 연변의 도문시에서 태어난 임향숙씨는 어릴 적부터 노래를 좋아했기에 신곡 한 곡을 두세 번 들으면 가사를 다 외울 수 있었다. 1989년 연변예술학교 민족 성악반을 졸업한 후에는 연길시 조선족예술단에 배치 받아 독창가수가 됐다. 그녀의 노랫소리는 맑고 우렁차며 음역은 넓고 발음은 정확하고도 또렷했다. 임향숙씨는 또 노래에 대한 자신의 이해를 잘 소화시키면서 독특한 가창력과 연기력으로 1990년 제1회 전국조선족성악콩쿠르에서 민족창법 1등상을 받았다. 영예를 안고 돌아온 임향숙씨는 그 성과에 멈추지 않고 다시 중국 음악학원 소수민족반에 입학했다.

 

3년 동안의 학업을 마친 후 그녀는 연변 지역의 유명한 독창 가수로 되었지만 여전히 매번 학습과 국제 교류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2000년 7월, 임향숙씨는 연변 가무단 독창 배우로 일하게 되었으며 이로부터 그녀에게는 더 크고 더 많은 기회가 찾아왔다. 2002년 7월, 임향숙은 제10회 전국청년가수 TV 공모전에 참가, 당시 성내 타 지역 가수들이 연속 탈락하였지만 임향숙은 유일하게 전국 결승에 진출해 프로팀 민족창법동상을 받았다.

 

그때 그녀는 북경에서 계속 사업하면서 발전하라는 권유를 받았지만 단연히 거절하고 고향으로 돌아갔다.

 

그녀는 “고향에는 내가 잘 아는 환경과 사람, 그리고 사랑하는 대지가 있다. 내가 콩쿠르에 참가하고 노래를 부르는 것은 고향을 알리고 고향 민족음악 사업을 발전시키기 위해서이다”라고 말했다.

 

임향숙씨는 수년간의 노력 끝에 중국 국가 1급 배우가 됐고 연변가무단 성악부 부장으로 선임되었다. 2012년부터는 단장 조리직까지 맡고 있다.

 

현재 중국음악가협회 연변지회 부주석, 중국조선족음악연구회 부비서장, 길림성 성악가협회 부주석. 전국 제10기 청년연합회 위원, 연변조선족자치주 정협 상무위원 등 직을 맡고 있다.

 

임향숙씨는 30년 넘게 단체에서 마련한 하향 위문공연과 중요 공연에 참가했다. 2004년 12월 ‘2005 아리랑 꽃-임향숙 신년맞이 독창회’를 열었고 드라마 ‘엄마의 된장국집’에도 출연했다. 그리고 2012년 7월, 그녀는 대형 조선족 창작가무 ‘노래하자 백두산’에서 민가 독창 ‘백조의 환가(百鸟欢歌)’를 불러 4회 전국 소수민족 문예경연 최우수 배우 상을 수상하였으며 2014년 11월 6일부터 12월까지 개최된 ‘노래하자 중국 꿈’으로 명명된 임향숙 독창음악회는 연변 주에서 8회에 거쳐 순회공연을 하였다.

 

2018년 9월, 임향숙씨는 길림성 소수민족공연 특수공로상을 수여받았다.

 

현재까지 많은 작사자, 작곡자들의 요청으로 그가 부르고 녹음한 노래는 100여 곡이 된다.

 

임향숙씨는 “노래는 내 평생의 사랑이며 좋아하는 일을 통해 고향을 노래하는 것은 내 평생의 추구”라고 말한다.

 

그는 “이젠 교육에 치중하는 한편 단독 콘서트를 개최해 연변의 민족음악을 국제무대에 데뷔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체댓글 0

  • 4604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연변의 꾀꼬리’ 중국 조선족 성악가 임향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