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동포투데이] 중국은 30년 넘게 유엔 평화유지 활동에 참여하면서 유엔 평화 유지부대의 핵심 역량으로 됐으며 말리, 콩고 등 임무 수행 지역에서도 그랬고 갑작스런 코로나19 사태 시에도 중국 평화유지군은 ‘대국의 담당역할과 세계 평화 수호’란 초심과 사명감을 안고 실제 행동으로 전란 충돌 지역 주민들에게 평화와 희망을 가져다주었다.

 

중국 평화유지군 참모 장교, 평화유지활동 차질 없이 진행

 

● 쥐환레이(勾焕蕾)

 

090909.PNG

1990년 4월, 유엔 정전감시기구에 군사관찰원 처음 파견하면서 중국군이 유엔 평화유지 활동에 참가하는 길이 열렸다. 30여 년간 25개의 유엔 평화유지 활동에 참가한 중국군은 매년 말리, 남수단과 콩고 등 위험한 전란국가와 뉴욕 유엔본부에 군사관찰관, 참모장교, 기간제 장교를 파견해 휴전, 연락협상, 행동지휘, 조직계획 등을 관찰, 감독했다. 우리가 평화 유지의 길에 오른 것은 인류의 평화를 지켜낸 것이자 세계에 중국을 알리고 책임 있는 대국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했다.


3년 전 평화유지 임무를 맡고 콩고로 떠난 데 이어 2020년 3월 6일, 우리는 사명감과 영예감을 안고 다시 평화유지 일선인 서아프리카의 말리로 향했다.


말리는 사하라 사막과 가깝기에 날씨가 무덥고 늘 황사가 하늘을 뒤덮었으며 무장충돌이 빈번히 발생했다.


자료에 따르면 2013년 이후 말리에서는 247명의 유엔 평화유지군이 순직했으며 2020년 3월, 우리가 도착할 때까지 유엔 평화유지군은 13차례나 공격을 받아 7명이 숨지고 66명이 다쳤다.


당시 말리에는 중국 평화유지군의 공병, 의료분대가 일선에서 안전보호, 공사건설, 의료보장 등 평화유지 활동을 원만히 수행하고 있었다.


말리에서 다 층차의 유엔 종합안정특파단(이하 유엔 안정단으로 약칭)에 배치된 중국군 참모장교는 모두 13명으로 업무는 인사, 작전, 훈련, 공사 등 다양한 직종에 널려 있었다. 우리는 처음 도착하자 사령부 업무 영역 내에 빨리 편입되기 위해 선배들이 남긴 경험을 배우는 한편 프로세스를 익히기에 주로 노력했다. 동시에 영어 대화 연습을 추가하는 등 대외교제를 능력 제고에 힘썼다.


2020년 3월 25일, 말리에서는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보고됐으며 4월에는 유엔 안정단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당시 사령부 내의 방역조치에는 손 씻기와 재채기를 할 때면 팔꿈치로 가려야 하는 등이 있었다. 우리는 국내 효과적인 방역 경험을 주둔지와 공유하기 위해 코로나19 방역 지도팀을 구성하자는 제안을 채택했다. 또한 군인 전원에게 마스크 착용과 방역 방법 홍보, 밀접촉 상황 추적과 통계 작성, 격리병동 건립 등 많은 일을 하였지만 모두들 이에 대해 이해하지 못하는 낌새였다. 그래도 성과도 있어 6개월 후 1만3000여 명의 주둔지에서 확진 자 제로(0)를 달성하였으며 코로나19 1차 확산 사태를 이겨내고 작전 능력을 최대한 보장했다.


초심을 잊지 않으면 사명은 반드시 달성되는 법이다. 참모 장교는 개인이 아니라 평화를 사랑하는 중국의 목소리를 세계에 전하고 있는 것이다. 그 사명감이 곧바로 스트레스를 동력으로 삼아 도전장을 내밀고 평화유지 활동에 적극 기여하게 한 것이다.


말리 수도에서 400킬로미터 떨어진 동부의 중등 도시 자오에서 나의 동료인 리윈강(李云钢)은 유엔 안정단 동부 전구 훈련처 수석 참모장교로 근무했다. 해마다 7월에서 9월까지는 말리는 우기여서 비가 억수로 쏟아지고 도로가 질척거려 열악한 자연환경이 후방 수송에 심각한 영향을 주었다. 훈련과 실전을 결합하기 위해 리윈강은 공병부대를 조직하여 숙영지내에 깊은 도랑을 파서 물이 무릎까지 올라오는 하천을 만들었다. 이어 도하전술 동작에 대해서는 안전 경계, 팀 편성, 위험 제거 등을 보급했다. 이 도하 훈련 방법은 유엔 안정단 총사령관의 칭찬을 받았다. 그리고 동부 전구 의료처 참모 장교인 장웨이(张伟)는 작전 중 부상자 이송과 의료기재 후송 등을 조율하는 임무를 맡았다. 그는 수년간 무전기를 들고 다니다가 돌발상황이 닥치면 정신적으로 대처했으며 늘 “사람의 생명이 달린 문제라 한치의 소홀함도 용납할 수 없다”고 말한다.


그해 6월 1일 새벽, 다급한 전화 소리에 잠들었던 장웨이는 잠을 깼다. 독일 평화유지군 작전 소대가 자폭공격을 받아 6명이 다쳤던 것이다.


부상자 후송이 시급했다. 장웨이는 즉시 구조에 응하는 절차를 개시하여 작전지휘센터에 연락해 헬리콥터가 사고 지점으로 출동하도록 조정하고 아울러 중국 2급 병원에 즉시 진료준비를 하도록 통지하여 부상자가 제때에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였다.


이렇게 우리는 직책에서 빈틈없이 성실히 업무를 수행하고 사령부의 기능을 효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했다.


평화 유지 임기는 짧은 것이다. 나는 훈련담당 사령부 전투준비처 처장에서 훈련평가를 담당하는 부참모장으로 성장하면서 잊지 못할 경험을 많이 했다.


이렇게 우리는 30여 년 간 평화를 지켜온 릴레이 바통을 이어받아 분쟁지역 주민들에게 믿음과 힘을 불어넣었으며 평화의 희망을 심어주었다. (작자는 유엔 말리 다층차 통합 안정특파단 사령부 전 부참모장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유엔 평화수호 행동의 관건역량으로③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