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3(일)
 
12890020_11n.jpg

[동포투데이 김정 기자]중국의 1선 도시―북경시, 상해시, 광주시는 수많은 대학생들이 꿈을 추구하던 곳이다. 하지만 최근 2년간 갈수록 많은 대학졸업생들이 직장을 찾을 때 더욱 실제적으로 2, 3선 도시를 선택하고 있다.

국내 유명한 인력자원서비스기구 지련초빙이 일전 발표한 인터넷모집 데이터는 지난해 1990년대 생 대학졸업생들 가운데서 61%가 주동적으로 1선 도시를 벗어나 2, 3선 도시에 가 취직하고 생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데이터는 2011년까지만 해도 46%밖에 되지 않았다.

북경청년압력관리서비스센터가 시나넷 교육채널과 연합으로 발표한 “2013중국대학생취업압력조사” 보고에서 희망근무지에 대해 46.9%의 대학생들이 성소재지 및 중앙 직속 중점 개발도시에서 일하기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나 1선 도시보다 2선 도시가 훨씬 환영을 받았다.

적지 않은 대학생들은 1선 도시 북경, 상해, 광주에서 취업을 선택하지 않은 이유로 《압력》을 들었다. 주로 3가지였다.

첫째, 주택이다.

“북경 북3환의 주택가격은 최저로 평방미터당 5만원이고 북6환마저도 2, 3만원인데 월 8000위안밖에 되지 않는 로임으로 주택 1평방미터도 살수 없다”고 한 대학졸업생은 말했다.

둘째, 호구이다.

“북경, 상해, 광주에 호구가 없으면 영원히 외지인처럼 느껴진다”.

상해에서 3년 동안 열심히 일한 왕해조는 호구가 없으면 “2등공민”처럼 느껴진다면서 일부 정책들을 향수 할 수 없을 뿐더러 동질감과 귀속감도 느낄 수 없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셋째. 행복감이 너무 낮다이다.

이는 적지 않은 대학졸업생들이 북경, 상해, 광주를 떠나는 주요 원인이기도 하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 60%이상 대학졸업생 북경ㆍ상해ㆍ광주 떠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