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2(토)
 

상여를 메고 가두시위를 벌이는 모습_20230216141957.jpeg

 
[동포투데이]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 상여가 나타났다.
 
충남 천안시 지정폐기물허가반대대책위원회(이하 지정폐기물반대위)는 15일 오전 11시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상여와 상복 차림의 상경시위대 2백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허가반대 규탄대회와 가두행진 시위를 벌였다.
 
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해철 위원장을 방문 호소문을 전달하고 환경부와 천안시의 지정폐기물허가 반대 의견을 전달했다.

이날 천안시지정폐기물허가반대대책위(위원장 박정규)는 11시 영등포역에서 상여를 메고 여의도 국회의사당까지 2.5키로 가두행진을 벌이고 의사당 정문에서 규탄대회를 벌이는 등 격렬한 반대집회 시위를 이어갔다.

아울러 지정폐기물반대위는 기자회견을 열고 ‘천안시는 결자해지하라’ 슬로건을 내세워  “천안시의 잘못된 편법허가로 인근 주민들은 물론 시민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주고 있다” 며 “반드시 철회돼야할 생존의 문제” 라고 강조했다.

더욱이 “우국충정의 고장이며 독립기념관 바로 앞에 지정폐기물을 설치토록 허가한 전임 시장은 결자해지하고 시민들에게 백배사죄해야 한다” 며“ 이라고 지적하고 ”시민들의 쾌적한 생활환경 요구는 꼭 실현돼야할 마땅한 권리며 중차대한 사항“ 이라고 밝혔다.

국회 환노위를 방문 전해철위원장을 방문한 대책위원들은 헌법 제35조를 인용해 “모든 국민은 건강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권리가 있음을 강조하고 지정폐기물설치허가가 취소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검토와 협조를 요구했다.

이에 전해철 위원장은 “시민들의 처해진 환경과 심정은 백분 이해하고 억울한 부분이 없도록 살펴 보겠다” 며 “정확한 자료를 보내주면 면밀히 검토하고 국민의 입장에 서서 대변하는 자세를 보이겠다” 고 밝혀 천안시민들에게 힘이되는 국회역할을 약속했다.

이번 사태의 원인은 천안시가 5공단을 추진하며 분양과정에서 단지내 발생 폐기물만 처리토록 했으나 입장을 바꿔 지정폐기물 처리도 가능토록 했으며 전국의 폐기물까지 유입이 되도록 하고 특히 인근 중학교에서 정화구역 2백미터에 저촉됨에도 불구 저촉구역을 잘라내면서까지 무리하게 허가를 함으로써 편법허가의 명백한 부당 행정행위라는 지적과 함께 촉발된 바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회의사당 앞에 상여가 웬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