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jj.png

 

[동포투데이]나이지리아 정부 비상사태 담당관은 5일(현지시간) 나이지리아군이 지난 3일 북서부 카두나주의 한 마을에서 지역 주민들을 테러리스트로 오인하고 드론 공격을 가해 최소 85명의 주민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티누브 나이지리아 대통령은 5일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 나이지리아 국가비상관리국은 성명을 통해 현재까지 85구의 희생자 시신이 매장됐으며 당국이 시신을 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국가비상관리국은 현재 66명의 부상자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공격 당시 현지 주민들은 종교 행사에 참여하고 있었다. 우바 사니 카두나 주지사는 "테러리스트와 비도(匪徒)를 표적으로 삼은 드론이 실수로 민간인을 살해하고 많은 부상을 입혔다"고 밝혔다. 현지 주민 무스타파 엘루파이는 "그들이 실수로 폭탄을 떨어뜨렸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나이지리아 북서부와 중부 일부 지역에서 극단주의자와 반군의 공격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나이지리아군 종종 무장 단체의 은신처를 목표로 공습을 실시하지만 때로는 민간인에게 부상을 입히기도 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나이지리아군 실수로 민간인 최소 85명 사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