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30(목)
 

042166d224f4a20a465d7c3de6c77c92f730ed095@f_auto.jpeg

 

[동포투데이] 월요일인 8일 아침(현지시간) 출근길 뉴욕 맨해튼으로 통하는 터널과 다리를 막고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 중단을 촉구하는 친팔레스타인 단체의 기습 시위가 열렸다.


뉴욕타임즈(NYT) 등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0분께 맨해튼 다운타운의 홀랜드 터널 입구에서 시위대 약 120명이 도로를 점거하고 뉴저지주 저지시티로 향하는 터널의 통행을 막았다.


같은 시간 뉴욕 브루클린과 맨해튼 다운타운을 연결하는 3개 대교(브루클린·맨해튼·윌리엄스버그 브리지)의 맨해튼 출입구에서도 시위대가 도로를 점거하고 출근길 차량 통행을 차단했다.


뉴욕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점거가 시작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경찰은 시위대 전원을 연행하기 시작했고 오전 11시에는 차량 통행이 재개됐다고 밝혔다. 


이번 기습시위는 팔레스타인 청년운동, 팔레스타인 귀환권리연합 등 친팔레스타인 단체를 비롯해 미국 민주사회주의자(DSA), 평화를 위한 유대인 목소리 등 미국 내 진보단체들이 주도했다.


시위 참가자들은 팔레스타인 깃발과 함께 ‘가자지구 포위공격을 멈춰라’, ‘점령을 끝내라’ 등 구호가 적힌 팻말을 들고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폭격 중단과 휴전을 촉구했다.


지난해 10월 7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이스라엘 공격으로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이 시작된 이후 바이든정부는 이스라엘 지지 입장을 분명히 표명했다.


그후 뉴욕에서는 휴전을 촉구하는 크고 작은 집회가 끊이지 않고 있다. 뉴욕은 미국 내에서 유대인 인구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이다.


지난해 10월 27일엔 뉴욕시 그랜드센트럴역에 평화를 위한 유대인 목소리 주도로 1천여명이 모여 휴전 촉구 시위를 벌렸고 크리스마스 연휴 기간인 지난달 27일엔 친팔레스타인 시위대가 뉴욕시 존 F. 케네디 국제공항으로 향하는 고속도로를 막고 전쟁 중단을 호소하는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친팔레스타인 시위대, 뉴욕서 터널•다리 막고 휴전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