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동포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목요일(25일) 뉴햄프셔 프라이머리 승리 이후 처음으로 법정에 출석해 자신을 성폭행 혐의로 고발한 여성 작가 E. 진 캐롤을 해치도록 지시한 적이 없다고 부인하며 명예훼손 소송에서 약 4분간 짧게 입증했다. 소송에도 불구하고 최근 로이터 통신의 여론조사에서 공화당 트럼프는 재선을 노리는 조 바이든 현 대통령을 6% 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크린샷 2024-01-26 222906.png

올해 80세인 작가 캐롤은 트럼프가 2019년 대통령 재임 당시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고발했다.


여러 건의 소송을 당하고 있는 트럼프는 법적 문제를 회피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각 재판이 자신의 백악관 복귀를 막으려는 민주당의 음모라고 주장하며 법정 공방을 기세를 올리기 위한 캠페인으로 전환시켰다.


80세의 작가인 캐롤은 2019년 트럼프가 대통령 재임 시절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하며 트럼프가 캐롤을 정신병, 뇌에 문제가 있다고 묘사하면 고소하겠다고 협박한 녹취록을 제시했다. 당시 캐롤은 트럼프를 성폭행 혐의로 고발한 지 얼마 되지 않았고, 트럼프는 "그녀는 내 타입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캐롤은 뉴욕 맨해튼의 연방법원에서 트럼프에게 1,000만 달러를 청구했다. 이 법원은 형사 처벌이 아닌 민사 처벌만 집행할 권한만 있다.


뉴욕에서 열린 별도의 연방 민사 소송에서 배심원단은 트럼프가 캐롤을 성폭행한 책임이 있다고 평결했다.


올해 77세인 트럼프는 법정에 서서 캐롤을 해치라고 지시한 적이 없다고 부인하고, 그녀가 제사한 녹취록은 조작된 것이라고 비난했다.


루이스 카플란 연방지방법원 판사는 트럼프가 사건의 주제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변호사가 제기한 세 가지 질문에만 ‘예’ 또는 ‘아니오’로만 대답하도록 제한했다.


트럼프는 카플란 판사가 말을 끊기 전에 "그녀(캐롤)는 내가 생각하기에 사실이 아닌 것을 말했고, 그것은 거짓 주장이며, 그런 일은 절대로 일어나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짧은 출석을 마치고 법원을 떠나면서 "여기는 미국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법원은 금요일 최종변론을 가질 예정이다.


트럼프는 바이든에게 패한 2020년 대선 결과를 뒤집으려 한 혐의와 사기 사건 등 여러 형사 소송에 추가로 직면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로이터 통신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트럼프는 40%의 지지율로 34%에 그친 바이든을 6%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7%는 바이든과 트럼프가 맞붙었던 지난 대선의 반복 가능성에 지쳐 새로운 후보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18%는 선택지가 바이든과 트럼프뿐이라면 투표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트럼프가 아이오와와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잇따라 승리하면서 공화당 후보 경선 레이스가 더욱 뚜렷해지고 있다.


공화당 전국위원회가 다음 주 중 트럼프를 공화당 대선후보로 추인하는 방안을 검토하면서 트럼프의 유일한 당내 경쟁자인 니키 헤일리가 갈수록 사퇴 압박에 시달리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법원 출석 트럼프 ‘명예훼손 혐의’ 부인...지지율 바이든보다 6%p 앞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