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0(월)
 

屏幕截图 2024-03-14 204348.png

 

[동포투데이] 1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에서 70년 넘게 '철의 폐'로 살아온 소아마비 생존자 폴 알렉산더(Paul Alexander)가 78세의 나이로 11일(현지시간) 사망했다. 


1952년, 여섯 살의 나이에 폴은 소아마비로 목 아래가 마비되었고, '철의 폐'라고 불리는 의료 기구를 통해 연명했다. 수년에 걸쳐 폴은 "철의 폐" 속에서 독학하여 대학 법학 학위를 취득하고 출판 작가가 되었다. 2023년 3월, 폴은 '철의 폐' 속에서 가장 오래 살았던 사람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되었다. 


폴리오라고도 불리는 소아마비는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전염병이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1952년에 미국에서 소아마비가 대규모로 발병하여 3145명이 사망하고 2만 1269명이 마비되었다. 1955년, 조나스 솔크는 소아마비 백신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재난에서 살아남은 소아마비 환자들은 백신의 성공적인 개발이 도움이 되지 않았고, 평생 '철의 폐'에 의존해 숨을 쉬어야 했다. 안타깝게도 '철의 폐' 제조업체는 1960년대에 생산을 중단했다. 그 후 보험사는 더 이상 수리 및 유지보수 비용을 보장하지 않았다. 이 생존자들은 자동차 정비공에게 의존하여 자동차 부품으로 폐를 수리해야 했다. 


2015년에는 폴이 생존 위해 의지하던 장비에 문제가 생겨 한동안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제조업체 지원도, 보험도 없었고, 부품을 찾기도 어려웠으며 가격도 터무니없이 높았다. 많은 어려움에 직면한 그는 결국 온라인에 도움을 요청하는 영상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 


열정적인 아마추어 정비사인 브랜디 리처드가 그의 도움 요청을 보고 그에게 연락을 취했다. 


폴은 "그를 찾은 것은 기적이었다"며 "'철의 폐'를 수리할 수 있는 사람을 찾는 데 아주 오랜 세월이 걸렸다"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70년 넘게 ‘철통’에 갇혀 살다 세상 떠난 사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