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ee.png

 

[동포투데이] 포브스 칼럼니스트 데이비드 엑커스가 영국이 우크라이나에 넘긴 챌린저 2 탱크를 무용지물이라고 비판했다. 


데이비드는 포브스에 기고한 칼럼에서 우크라이나가 추가 장갑 세트가 없는 탱크를 인도받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3톤에 달하는 무게로 인해 영국 장갑차가 우크라이나의 부드러운 땅에서 기동성이 떨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한 영국 전차에 120mm 강선포가 장착된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 포신은 500발만 쏴도 마모되는 반면, 활강포는 3배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다. 

 

우크라이나는 14대의 챌린저 2 전차를 지원받았는데, 그중 한 대가 파괴되었다. 이 탱크들은 유지보수할 가치가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러시아군은 특별 군사작전 지역에서 수십 대의 독일 레오파드 탱크와 여러 대의 영국 챌린저 및 프랑스 AMX-10RC 차륜 탱크를 파괴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 상황 중재를 방해하고 나토 회원국을 분쟁에 직접 개입시키는 등 '불장난'으로 보고 있다.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앞서 우크라이나에 제공되는 무기가 포함된 모든 물질은 러시아의 법적 표적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미국과 나토가 우크라이나 분쟁에 직접 관여해 무기 공급뿐 아니라 영국, 독일, 이탈리아 등 국가에서 인력을 훈련시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크렘린궁은 서방이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공급하는 것은 협상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포브스 칼럼니스트 “우크라 투입 英 챌린저2 무용지물” 비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