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스크린샷 2024-03-30 132532.png

 

[동포투데이]모스크바 교외 크로쿠스 시티 콘서트홀 테러 사건 용의자 1명이 추가로 검거됐다. 이번 사건을 담당한 조사위원회는 이 사건을 우크라이나 민족주의자들의 소행으로 지목했고, 미국은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설명했다. 극단주의 단체 이슬람국가(IS)는 테러범을 찬양하며 지지자들에게 미국, 유럽, 이스라엘 등 모든 곳의 '십자군'을 표적으로 삼으라고 촉구했다.


조사위원회는 28일 최근 체포된 용의자 1명이 지난주 금요일 크로쿠스 시티 콘서트홀 공격에 가담했다며 법원에 구속 신청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조사위원회는 용의자의 신원이나 구체적인 범죄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러시아 당국은 앞서 공격을 직접 수행 한 4명의 용의자을 포함하여 11명이 체포되었다고 밝혔다. 타지키스탄 국적자로 확인된 4명의 남성은 며칠 전 테러 관련 혐의로 모스크바 법원에 상처투성인 상태로 출두했으며, 그중 한 명은 눈을 감은 채 휠체어에 앉아 있었다.


조사위원회는 테러범들이 우크라이나에서 거액의 돈과 암호화폐를 확보했으며, 이를 범행 준비에 사용했다는 증거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조사위원회는 또 체포된 용의자들로부터 압수한 기술 장비를 연구하고, 금융 거래 메시지를 분석하여 우크라이나 민족주의자들과 연관되어 있다는 증거를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이번 달 초 러시아가 테러 공격의 위험에 있음을 서면으로 통보했다며 우크라이나가 이번 사건에 연루됐다는 러시아의 비난은 말도 안 되는 일이고 순전한 정치적 선전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테러에 대한 책임은 IS가 져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사건 발생 후 미 당국은 3월 초 극단주의자들이 모스크바에 대한 테러 공격을 계획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해 공개적으로 경고했고, 이달 7일 오전에도 정상적인 절차와 기존 채널을 통해 러시아 보안 당국에 서면 경고를 보내는 등 테러 공격을 막기 위해 노력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공격을 시인한 IS의 아부 후타이파 알 안사리 대변인은 27일 과격단체 텔레그램 채널에서 총격범을 찬양하며 지지자들에게 미국과 유럽, 이스라엘 등 각지의 십자군을 겨냥해 달라고 호소했다. 


안사리는 "우리는 당신들이 팔레스타인에 도착해 끝없는 종교 전쟁에서 유대인들과 정면으로 맞서 싸울 수 있도록 하나님께 간구한다"라고 말했다. 


테러 사건 발생 후 24시간 동안 11명이 체포됐으며 이 중 용의자 4명을 포함해 8명이 재판에 앞서 구속됐다. 이 중 7명은 중앙아시아 국가인 타지크, 1명은 키르기스스탄 출신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러시아 “콘서트홀 테러범, 우크라서 돈-암호화폐 확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