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스크린샷 2024-03-31 083236.png

 

[동포투데이] 푸단대 과학기술고고학연구소와 산시성 고고학연구소가 28일 북주 무제 우문옹(宇文邕·543~578)의 두상 '복원도'와 관련 고고학적 성과를 공식 발표했다. 고대 제왕의 모습을 과학기술 고고학 방식으로 복원해 역사에 신선한 기운을 불어넣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선비족 출신인 우문옹은 중국 북방을 통일한 뒤 '돌궐과 강남 평정'을 야심차게 준비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일찍 세상을 떠나 지금의 산시성 함양시 효릉에 합장했다고 사서에 기록돼 있다.


중국 고대 제왕의 모습을 복원하는 데 가장 큰 어려움은 고대 제왕의 완전한 두개골과 고품질 유전체 데이터를 확보하는 것이었다. 다행히 1994년부터 1995년까지 산시성 고고학연구소와 함양시 문물고고학연구소는 효릉의 구조 발굴에 성공해 우문옹의 두개골과 지골, 천원황태후새를 발견해 선비족 제왕의 신원을 명확히 했다.


푸단대 과학기술고고학연구소는 고대 DNA에 특화된 포획 탐침으로 북주 무제의 지골 샘플에서 약 100만개의 사용 가능한 유전자 위치를 획득해 북주 무제의 머리카락, 피부, 동공 등 주요 특징을 복원했다. 6년간의 반복적인 시도 끝에 마침내 용원용의 초상화가 '그려졌다'.


복원된 우문옹의 모습은 검은 머리, 노란 피부, 갈색 눈을 갖고 있어 전형적인 동북아시아 및 동아시아인의 외모와 일치하며, 무성한 수염과 머리카락, 노란 머리카락, 높은 코와 깊은 눈을 가진 선비족의 외모에 대한 사람들의 상상과는 매우 다르다. 


우문옹의 모습은 당나라 화가 염입본에 의해 '역대 제왕도'에도 그려졌다. 염입본이 그린 북주 무제 우문옹은 풍만하고 통통한 체구였지만 복원된 우문옹의 모습은 마르고 수척했다.


연구팀은 “북주 무제의 족보를 보면 그의 조모 왕씨가 북방 한족이었을 가능성이 있다”며 “선비족의 형성은 다민족 통합의 역동적인 과정이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북주 무제 우문옹의 모습 복원과 관련해 푸단대 역사학과 교수는 남북조는 중국 역사에서 영향이 깊은 민족 대통합 시기로 과학기술 고고학은 관련 역사 연구의 증거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중화민족의 다원적 일체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켰다고 평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고고학연구소, 고대 제왕의 모습 복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