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금)
 

스크린샷 2024-04-04 215408.png

 

[동포투데이] 청명 전날인 어제 오전 대만 화롄 동쪽 해역에서 규모 7.2의 지진이 발생해 최소 9명이 사망하고 1,011명이 부상했으며 143명이 무너진 건물 잔해에 갇혔다. 1999년 921 지진 이후 대만에서 발생한 가장 강력한 지진으로 원자폭탄 32개가 터진 것과 맞먹는 규모이다. 앞으로도 규모 6.5~7의 여진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화롄현에서는 많은 주택이 파손되고 일부 건물이 흔들렸다. 유명한 태로각 관광지에서는 낙석으로 인해 최소 4명이 사망했다. 한때 30만 가구 이상이 정전되었고 타이베이 지하철 전체 노선이 한 시간 동안 운행이 중단되었다. 중국 본토 대만사무판공실은 지진과 관련하여 대만 측에 위로와 협조를 표했다. 


지진은 4월 3일 오전 7시 58분에 발생했다. 진앙은 타이완 화롄현 정부에서 동남쪽으로 29.1km 떨어진 타이완 동부 해역으로, 진원의 깊이는 5.7km다. 지진은 대만 전역에서 뚜렷하게 느껴지고 흔들림도 강했습니다. 3일 오후 8시 기준 규모 5 이상의 여진이 14건을 포함해 200건이 넘는 여진이 발생했다.


피해가 가장 심한 곳은 화롄현으로, 그중 '천왕성 빌딩'은 2018년 화롄에서 발생한 규모 6.2 지진 이후 위험건물로 분류됐다. 이 9층 건물은 어 60도 기울어져 무너질 듯 흔들리며 여러 명의 주민이 갇혔고, 현장에 있던 누군가가 “내 아내가 안에 갇혀 있어요”라고 외쳤다. 소방대원들이 도착한 뒤 10여 명이 잇달아 구조됐다. 갇힌 고양이를 구출하기 위해 건물로 되돌아간 한 중학교 여교사는 어제 오후 숨진 채 발견됐다. 현지 아침식사 식당이 있던 건물 전체가 가라앉았고, CCTV에는 지진으로 인해 엄청난 양의 모래와 먼지가 솟아오르고 황급 대피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포착됐다. 


대만 동해안 주요 도로인 쑤화고속도로에서 대규모 산사태가 발생해 대경수터널 입구에서 도로 전체가 무너져 통행이 불가능해졌고, 트럭 운전사 2명이 낙석에 맞아 1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당했다. 화롄 태로각 공원 산책로에서 60대 여성 3명이 바위에 맞아 숨졌고, 관광지에서 근무하던 노동자 44세 여성도 낙석에 맞아 숨졌다. 


다른 지역에서도 피해가 발생했다. 타이베이 MRT 객차는 1분간 심하게 흔들리고 모든 MRT 노선은 1시간 동안 운행이 중단됐다. 타이베이시 교육국에 따르면 201개의 초중등학교와 유치원이 경미한 피해를 입었다. 이밖에 신베이시 중화구의 창고가 무너졌고 대만 전역의 30만 가구 이상이 일시적으로 전력 공급이 중단되었다.


대만 중앙기상청은 이번 지진은 원자폭탄 32개가 폭발한 것과 비슷한 위력이고 육지에서 상당히 가까운 매우 얕은 지진이어서 대만 전역에서 느껴졌다고 밝혔다. 당국은 향후 3일 동안 규모 6.5~7의 여진이 있을 수 있다고 예측했다. 화롄현 호텔협회는 청명절 연휴 직전 발생한 대지진으로 호텔 투숙객의 50%가 즉시 예약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주펑롄(朱鳳蓮) 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 대변인은 어제 "화롄 지진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다"며 "재해를 입은 대만 동포들에게 진심으로 위로의 뜻을 표하며 구호 협조를 제공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대만대륙위원회는 "대륙의 관심에 감사한다"면서도 "대륙의 도움은 필요 없다"고 화답했다.


이번 지진은 대만에서 25년 만에 발생한 가장 강력한 지진이다. 1999년 9월 21일 이른 아침, 대만 난터우(南斗)현에서 규모 7.3의 지진이 발생해 2,400명 이상이 사망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만, 핵폭탄 32개 위력 강진... 9명 사망·1000여명 부상·143명 고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