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금)
 

스크린샷 2024-04-05 212428.png

 

[동포투데이] 미국 기업인 일론 머스크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X에서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 아이디어를 핵재난 영화의 시작에 비유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 전망에 대한 블링컨 미 국무장관의 발언에 대해 "핵 재앙을 다룬 영화가 바로 이렇게 시작된다"라고 논평했다. 


4일, 블링컨은 7월 워싱턴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의 목표는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을 돕기 위한 "다리를 놓는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게시물에 미국과 소련 사이의 핵전쟁을 보여주는 미국 영화 '그날 이후 (The Day After)'의 한 장면을 첨부했다. 


지난 3월 나토 군사위원장인 롭 바우어 제독은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 문제는 해결됐지만 "언제 가입할지, 이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는 논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2022년 9월 말 젤렌스키는 우크라이나가 '가속 절차'에 따라 나토 가입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무력 충돌 중인 우크라이나는 나토에 가입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모스크바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특별 군사작전을 시작한 이유 중 하나는 키이우가 나토 가입에 대한 입지를 다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머스크 “우크라이나 나토 가입 아이디어는 핵재난 영화의 시작과 같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