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30(목)
 


[동포투데이 화영기자] 범정부 사고대책본부에 따르면  세월호 침몰사고 발생 11일째인 26일 잠수요원 104명을 수중에 투입해 3층과 4층 중앙부분 집중 수색에 나선다.


아울러 함정 207척, 항공기 36대를 동원해 해상 수색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다.


고명석 범정부 사고대책본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상황브리핑을 통해 “오후부터 기상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나 정부는 변함없이 수색구조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고 대변인은 “다이빙벨을 실은 바지선이 어제 오후 현장에 도착했으나 바지선 고정작업이 원활치 않아 다이빙벨을 이용한 수색활동은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다”며 “다이빙벨을 투입할 수 있는 여건이 갖추어진 만큼 언제든지 수색에 참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연일 계속되는 수중수색에 민관군 합동구조팀 2명이 잠수병 증상을 호소해 치료 및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범정부 사고대책본부는 25일 수색작업에는 어선 24척을 포함해 함정 208척, 항공기 45대가 참여하고 77명의 잠수요원이 입수했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고대책본부 “기상 나빠져도 수색·구조활동 총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