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8(토)
 


20493_3853_4432.jpg

[동포투데이] 정부가 17개 광역 시·도청 소재지에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애도·추모하는 합동분향소를 설치한다.


정부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관계장관회의에서 오는 28일부터 전국 17개 시·도청 소재지에 합동분향소를 설치해 지역 주민들이 분향할 수 있도록 결정했다.


이번 결정은 안산·인천에 운영 중인 합동분향소에 조문객이 날로 증가하고 있으나, 다른 지역 주민들은 분향할 기회가 적다는 여론을 반영한 것이다.


분향소는 오는 28일부터 안산지역 합동영결식 당일까지 운영한다. 17개 시·도의 청사 내 설치를 원칙으로 하되, 불가피할 경우 인근 공공기관의 실내공간 활용도 가능하다.


정부는 지역단위 합동분향소를 찾는 주민들이 엄숙하고 경건한 분위기 속에 희생자들을 애도·추모할 수 있도록 관계공무원 등의 지원근무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정부는 또 이날 회의에서 실종자 구조수색과 실종자 가족 돌봄 등의 부처별 역할을 재점검하고, 이를 유기적이고 체계적으로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편집국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국 17개 시·도청 소재지에 합동분향소 설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