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캡처.PN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15일(현지시간) 오후 250~300명을 실은 여객선이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 약 50km정도 떨어진 문시간지지역의 메그나강에서 폭풍우를 만나 침몰됐다.


경찰이 구조작업을 하는 가운데 갑판에서100 여명의 승객 시신이 발견됐다고 16일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현지 당국이 발표한 바에 의하면 약 40 여명의 승객들이 해변으로 헤엄쳐 나오기를 시도했고 이중 35명이 목숨을 건졌다. 사고 원인은 문시간지 지역에 지속적으로 내리고 있는 폭우와 강풍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200개 이상의 강이 얽혀있는 방글라데시의 특성상 력객선은 주요 운송수단중 하나이다. 하지만 정원초과, 화물과적, 선박로후화 등 안전관리규정이 지켜지지 않아 침몰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2012년 3월에도 려객선이 전복해 100여명의 시신이 발견된바 있다.


1.jpg


2.jpg


0J9214P6-3.jpg


5.jpg


6.jpg


7.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방글라데시 선박 침몰 사고로 사망자 120 명 넘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